•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획대담] ‘소통’ 전문가와 ‘방사선’ 전문가의 상큼한 원자력 토크

에너지경제ekn@ekn.kr 2016.07.15 15:43:00

 


[에너지경제신문] ‘소통’ 전문가와 ‘방사선’ 전문가가 만났다. 인문학사회과학과 과학자연과학의 만남이다.  

김호성 원자력문화재단(이하 재단) 이사장과 이레나 한국여성원자력전문인협회(이하 협회) 회장. 두 전문가는 17일 서울의 한 스튜디오에서 마주 앉아 ‘방사선 안전과 원자력 소통’을 이야기했다. 김 이사장은 ‘국민들이 방사선에 대해 갖고 있는 편견과 막연한 불안감’에 대해 물었고, 이 회장은 더하거나 빼지 않고 있는 그대로 답했다. 환자의 방사선 피폭량을 줄이는 기술을 개발해 ‘2012년 여성과학기술자상’을 받은 이 회장. 그는 "사람 몸도 결국 양성자 중성자 전자로 이뤄져 있으므로 결국 인생은 방사선"이라고 했다. 

두 전문가가 세 시간 여 동안 풀어놓은 ‘상쾌한 방사선 오딧세이’는 사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 이후를 희망 하는 것이 소통의 궁극적 지향점이라는 데 방점이 찍혔다. 그 상쾌한 토크를 역시 가감 없이 풀어봤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 실제로 목격된 적이 있을까?
[카드뉴스]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 실제로 목격된 적이 있을까? [카드뉴스] [카드뉴스] '개천에서 용 안 난다' 대한민국 신(新)음서제...강원랜드 채용비리 명단 공개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인 최초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 김대중 전 대통령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