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벌써 세번째" ‘음주뺑소니’ 강정호, 기소의견 검찰 송치

박성준 기자mediapark@ekn.kr 2017.01.04 12:23:07

 

경찰 재조사 출석하는 강정호<YONHAP NO-246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지난달 낸 음주뺑소니 사고로 경찰 수사를 받은 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지난달 낸 음주뺑소니 사고로 경찰 수사를 받은 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일 강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당시 차량에 동승한 친구 유모(29)씨는 범인도피 혐의로 각각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해 12월2일 외제 승용차를 몰고 자신의 숙소인 삼성동 G호텔로 향하다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채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치인 0.084%였다.

강씨는 곧바로 숙소로 들어갔고, 친구 유씨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자신이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블랙박스 확인결과 유씨의 진술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두 사람이 짜고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두 사람을 불러 범인도피 교사 혐의를 추궁했으나 확실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유씨에게 운전을 했다는 진술을 해달라고 적극적으로 요구한 증거나 진술을 확보하지 못했고, 유씨는 ‘자발적으로 했다’고 증언했다"고 설명했다.

강씨는 2009년 8월 음주 단속에 적발된 전력이 있는데다 2011년 5월에도 술을 마시고 교통사고를 낸 바 있어 ‘삼진아웃’ 제도에 따라 면허가 취소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여전한 여름철 '개문냉방'...산업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될까?
[카드뉴스] 여전한 여름철 '개문냉방'...산업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될까? [카드뉴스]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노후 석탄화력발전소·원전 폐쇄되면 [카드뉴스] 조선 태종의 분노...왕후의 무덤돌로 만들어진 청계천 다리 [카드뉴스] 여름철 전기요금과 에너지절약 꿀팁으로 누진제 대처 <냉장고 편> [카드뉴스] 여름철 에너지절약과 누진제 대처 <에어컨 편>

스포테인먼트

0 1 2 3 4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