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조규모 한전 에너지펀드, '에너지 중소기업' 육성한다

이아경 기자aklee@ekn.kr 2017.01.04 15:34:46

 

▲한국전력 김천 신사옥(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올해 2조 규모의 ‘전력신사업펀드’ 조성에 나선다. 연초부터 민관의 신재생 에너지 등 에너지 신사업 투자에 대한 광폭 행보가 눈에 띄는 가운데 에너지 펀드 시장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에너지펀드의 투자 기간은 최소 15년∼30년으로 장기투자 방식으로 이뤄진다. 장기 투자인 만큼 에너지펀드는 공모 방식보단 사모펀드 형태가 주를 이룬다. 수익률은 5% 내외로 알려졌다.  


◇ 한전, 중소기업 위한 ‘전력신사업펀드’ 조성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2조 규모의 ‘전력신사업펀드’를 조성하기로 한 가운데 지난달 30일 50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를 먼저 설정했다. 전력신사업펀드의 운용사는 미래에셋그룹 계열사인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이 맡았다. 에너지인프라운용은 작년 11월 4일 출범해 금융위원회에 전문투자형 사모펀드 운용사로 등록을 마치고 각 파트별 인력 채비를 마친 상태다.

자본시장법상 한전은 전액 출자한 투자자로서 운용 개입이 불가능하며, 운용사는 리스크관리위원회와 투자자협의회, 투자자문위원회 등을 거쳐 투자에 나서게 된다. 펀드의 주 투자 대상은 중소, 중견기업으로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ESS, 인공지능, IoT, 스마트그리드 등 다양한 에너지 신사업에 투자하게 된다. 펀드운용 기간은 30년이다. 

펀드구조는 한전이 전액 출자한 금액으로 상위펀드를 조성하고, 이를 운용사가 맡아 7대 3의 비중으로 직접투자와 간접투자에 나선다. 간접투자의 경우 하위펀드를 구성해 투자에 나서는 식이다. 하위펀드는 투자방식에 따라 ▲엔젤펀드 ▲벤처캐피탈펀드 ▲사모투자형펀드 ▲프로젝트펀드 ▲보증형펀드 등으로 구성된다.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은 관계자는 "상위펀드의 규모가 5000억원으로 큰 만큼 한번에 자금을 집행하기 보다 여러 개에 나눠서 투자할 예정"이라며 "직접 투자는 개별적으로 진행하며, 간접(하위펀드) 투자에선 공고를 통해 운용사를 선정하거나, 기존에 있는 펀드를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전은 나머지 1조5000억원을 올해 안에 출자할 계획이다. 운용사가 적당한 투자처를 찾으면 금액에 맞게 추가적으로 출자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소 출자 기준은 5000억원이다. 

펀드 설정 목적이 신사업분야의 중소기업 활성화와 중견기업 육성인 만큼 목표 수익률은 제시되지 않았다. 에너지인프라운용 관계자는 "정책펀드다 보니 정책 목적이 맞으면 투자를 집행할 예정"이라며 "최대한 손실을 보지 않고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KB자산운용, SK증권 등 에너지펀드 ‘활발’

민간 기업 중에서는 KB자산운용이 일찍이 신재생에너지 펀드 시장에 뛰어들었다. KB자산운용은 지난 2007년 국내 최초의 태양광전용 3300억원 규모의 블라인드펀드를 출시한 이후 올해까지 태양광, 바이오가스, 풍력단지 등에 투자하는 총 6개의 블라인드펀드와 해외신재생에너지 펀드를 굴리고 있다. 이 가운데 공모펀드는 1개로, KB자산운용은 작년 82억5000만원 규모의 서울시 햇빛발전소펀드를 출시했다.

SK증권도 그간 신재생에너지 PF를 해온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자금 조달이 어려웠던 중소기업 금융에 나서겠다는 목표다. SK증권 관계자는 "3000억 규모 사모펀드 형태의 ‘소규모 태양광 펀드’를 1년 정도 시간을 가지고 진행하려 한다"며 "아직까지는 LG CNS, 동서발전 등과 함께 컨셉을 잡은 정도"라고 말했다. 다만 SK증권은 아직 전문투자형 사모펀드 운용사에 등록하지 않은 상태다.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정책 지원이 활발해 지면서 관련 금융 상품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에너지 신사업 관련 금융상품 규모는 4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KB자산운용 인프라운용본부 유승현 부장은 "신재생에너지는 국가가 장려하고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투자액과 투자기회 등 전반적인 볼륨이 늘어날 것"이라며 "다만 공모펀드는 사모처럼 활성화되기는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에너지펀드의 경우 투자 기간은 최소 15∼30년으로 개인 투자자들은 회수 기간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아경 기자 aklee@ekn.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다 된 가을에 미세먼지 뿌리기!...천고마비는 옛말, 미세먼지의 계절 '가을' [카드뉴스] [카드뉴스] '1회용' 비닐봉투 줄이기 프로젝트 [카드뉴스] 조선시대에도 냥덕들은 있었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