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본·들수첩] 한국닛산 사전예약 '소비자 기만'

김양혁 기자kyh@ekn.kr 2017.01.09 14:41:05

 
[본·들수첩] 한국닛산 사전예약 '소비자 기만' 

증명사진.jpg

▲김양혁 에너지부 기자

사전계약이 자동차 업계에 필수코스로 자리 잡았다. 차량의 초기 반응도 살피고 홍보효과까지 누리니 마케팅 기법으로는 이만한 게 없다. 덕분에 차량 구매를 염두에 둔 소비자 마음도 같이 들뜬다. 업체마다 차이는 있지만 10만원만 지불하면 좀 더 일찍 신차를 받을 수 있다는 기분에 설렌다. 이렇게 몰린 수요는 또다시 업체의 홍보수단으로 재가공 된다. ‘사전계약 1만대 돌파’, ‘역대 최대 사전계약’ 등이 바로 그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사전계약은 현대-기아자동차가 포문을 열었다고 한다. 한국GM,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후발주자는 뒤이어 비슷하게 흉내를 냈을 것이다. 신차(新車)만 있다면야 사전계약은 업체 입장에서 딱히 어려운 일도 아니다. 비단 국산차만이 아니다. 수입차 업계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언제부터인가 해외에서 신차 론칭 이후 사전계약은 당연한 수순으로 여겨지고 있다. 온라인 등을 통해 전달된 신차의 이미지는 소비자로 하여금 구매심리를 더욱 부추긴다. 업체로선 실물까지 전시장을 통해 공개한다면 더할 나위 없는 홍보 요소다.

한국닛산은 작년 6월 부산모터쇼에서 Q30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차량 공개와 함께 사전계약에도 돌입했다. 하지만 해가 지난 1월9일 현재까지 차량 출시는 감감무소식이다. 벌써 8개월이 넘었다. 심지어 지난주 금요일까지 인증용 시험차도 당국에 제공하지 않은 상태로 확인됐다. 배출가스 조작 의혹, 인증서 조작 혐의에 이어 대표이사 급작스런 사퇴 등 내홍이 꽤 심했다고 할지라도 명확한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이번 사전계약을 유야무야 넘어가는 건 분명 소비자를 상대로 한 일종의 ‘기만행위’나 다름없다.

국내에 기반을 둔 국산차 업체와는 달리 수입차 업체들은 본사 승인이 나기 전까지 임의로 어떤 결정도 내릴 수 없다고 한다. 혹시라도 뱁새가 황새 따라 가려다가 가랑이 찢어진 꼴이 아닌가 싶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