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제트’ 고영민 결국 은퇴…KT 코치로 새 출발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1.09 15:22:10

 

clip20170109150003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지난해 11월 두산 베어스에서 방출된 고영민(33)이 새 팀에서 지도자로 출발한다.

케이티 위즈는 9일 두산 출신 내야수 고영민을 코치로 영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케이티 관계자는 "고영민의 코치 영입은 행정 절차만 남은 단계"라며 "보직은 확정되지 않았으나 2군 코치로 들어올 전망"이라고 말했다.

2002년 두산에 입단한 고영민은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두산의 주전 2루수로 뛰었다.

2008년에는 베이징 올림픽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한국에 야구 금메달을 안겼다. 넓은 수비 범위로 ‘2익수’, ‘고제트’ 등 별명으로 사랑받으며 전성기를 보냈다.

그러나 2009년부터 점차 출전 기회를 잃어갔다. 41경기에 나선 2015년 후에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1+1년 최대 5억원에 계약했다.

그러나 작년 8경기에만 출전했고, 시즌 종료 후 두산의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되면서 방출당했다.

고영민은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자 했지만, 결국 은퇴와 코치 전향을 선택했다.

고영민의 결심의 배경에는 김진욱 케이티 감독이 있었다.

김 감독은 두산 코치 시절 고영민에게 지도자 자질과 열정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코치직을 제의했고, 구단에도 영입을 요청했다.

케이티 구단에 따르면, 당시 김 감독은 2군에서 한 선수의 지도를 고영민에게 맡겼는데, 따뜻하면서도 전달력 있게 잘 가르치는 모습을 보고 좋은 코치가 될 선수라고 판단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친환경' 플라스틱, 어디까지 알고 있니?...바이오플라스틱의 현주소와 미래
[카드뉴스] '친환경' 플라스틱, 어디까지 알고 있니?...바이오플라스틱의 현주소와 미래 [카드뉴스] 마블 히어로 '아이언맨'의 아크원자로...현실 가능성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