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9년까지 결혼하는 맞벌이 부부 세금 100만원↓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1.10 11:01:53

 

10120001

▲정부가 올해부터 3년간 결혼하는 맞벌이 부부에게 100만원의 세금을 깎아준다.(사진=이미지투데이)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정부가 올해부터 2019년까지 결혼하는 맞벌이 부부에게 100만원의 세금을 깎아주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10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달 19일 발표된 경제정책방향에 반영된 고용·투자 세제지원 확대 방안이다.

예정대로 혼인세액공제가 신설된다.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나 종합소득금액 5500만원 이하 종합소득자는 2019년 12월31일까지 혼인할 경우 1인당 50만원을 종합소득 산출세액에서 공제한다. 맞벌이 부부는 100만원까지 혜택을 본다.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중소기업은 1인당 500만원의 세금을 공제받을 수 있다.

청년 정규직 근로자를 늘린 기업에 대한 세제 혜택도 확대된다.

이번 개정안에 담긴 내용은 ‘2017년 경제정책방향’에서 고용투자 세제지원 확대 방안의 일환으로 발표된 것들이다.

개정안은 우선 혼인세액공제를 신설해 2019년 말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나 종합소득금액 5500만원 이하 종합소득자가 결혼하면 1인당 50만원, 맞벌이 부부는 100만원을 종합소득 산출세액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청년실업 문제 해소를 위해 청년고용 증대세제 공제액도 늘어난다.

직전 과세연도보다 청년 정규직 근로자 수가 증가한 기업이 증가 인원 1인당 적용받는 세액공제 금액은 중소·중견기업이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대기업은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늘어난다.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중기는 현재는 1인당 200만원을 세액공제받지만 앞으로 500만원으로 확대된다.

고용창출 투자세액공제의 고용 비례 추가공제율이 1년간 한시적으로 2%포인트(대기업은 1%포인트) 인상된다.

이에 따라 중기 및 중견기업의 추가공제율은 4∼6%에서 6∼8%로, 대기업은 3∼5%에서 4∼6%로 상향 조정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의 책임은 누구의 몫인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게임 현질, 하고 있나요?...모바일 게임 속 과도한 현질 유도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