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알렉시 오간도 21억 받고 한화행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1.10 13:57:26

 
오간도

▲한화 이글스가 메이저리그 출신 우완 투수 알렉시 오간도(34·도미니카공화국)를 180만 달러에 영입했다.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한화 이글스가 메이저리그 출신 우완 투수 알렉시 오간도(34·도미니카공화국)를 180만 달러에 영입했다.

180만 달러는 지난해 한화가 에스밀 로저스를 영입할 때 쓴 190만 달러에 이은 KBO리그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외국인 선수 영입 금액이다.

그만큼 경력이 화려한 선수다.

오간도는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올해까지 메이저리그에서 283경기에 등판했다. 빅리그 개인 통산 성적은 503⅓이닝 33승 18패 4세이브 41홀드 평균자책점 3.47이다.

2011년에는 29경기 나서 169이닝을 던지는 등 풀타임 메이저리그 선발로 활약하며 13승 8패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애틀랜타 유니폼을 입고 불펜 투수로 36경기에 나서 2승 1패 3홀드 평균자책점 3.94를 올렸다.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71경기 13승 4패 8세이브 5홀드 평균자책점 2.20이다.

최근 들어 등판 기회가 줄긴 했지만, 오간도는 마이너리그보다 메이저리그 등판 횟수가 더 많은 ‘거물급 투수’다.

한화는 오래 공을 들여 오간도 영입에 성공했다.

한화는 "오간도는 1m93㎝의 신장에서 내리꽂는 시속 150㎞대의 위력적인 직구를 던진다. 투심, 커브, 슬라이더와 체인지업까지 구사하는 우완 정통파 투수"라고 소개했다.

오간도는 2014년을 제외하고는 메이저리그에서 꾸준히 3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가 1.24로 준수하다는 점도 기대감을 키운다.

메이저리그 통산 9이닝당 삼진 수도 7.28개로 수준급이다.

오간도는 "한화 이글스에서 뛸 기회가 생겨 매우 기쁘다"며 "한화 팬들이 매우 열정적이라고 들었다. 인상적인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 투수 오간도와 계약을 마친 한화는 투수 한 명을 더 영입하고자 속도를 내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지구를 지키는 '지구촌 전등 끄기', 3월 25일 어스아워(Earth Hour)
[카드뉴스] 지구를 지키는 '지구촌 전등 끄기', 3월 25일 어스아워(Earth Hour) [카드뉴스] [카드뉴스] 작은 먼지의 반란...뱃속 아기도 위협하는 '초미세먼지' [카드뉴스] 정유라 방지법 'C제로룰', 불똥 튄 체육특기생 [카드뉴스] '박근혜 파면' 초라한 1475일 성적표...불평등은 심화, 경제성장은 추락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