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노태강 前 국장 11일 특검 조사…퇴진 ‘압력’ 여부 확인할 듯

이수일 기자LSI@EKN.KR 2017.01.10 20:11:08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이 오는 11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는다.

특검법상 특검팀의 수사 대상에는 공무원과 공공기관 종사자들이 최순실 등을 위해 불법적인 방법으로 개입하고 관련 공무원을 불법적으로 인사 조치했다는 의혹사건도 포함돼 있는 만큼 노 전 국장의 퇴진 압력이 있었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내일 오후 130분 노태강 전 국장을 참고인으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노 전 국장은 20134월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출전한 승마대회의 판정 시비를 진재수 당시 문체부 체육정책과장과 함께 조사했다. 또한 노 전 국장은 사건 조사 뒤 최씨 측과 반대 측 모두 문제가 있다는 취지로 청와대에 보고했다.

이후 보고를 받은 박근혜 대통령은 유진룡 당시 문체부 장관을 불러 노 전 국장과 진 전 과장을 지목하며 나쁜 사람이라더라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고 두 사람은 결국 공직에서 물러나야 했다.

때문에 특검팀은 노 전 국장을 불러 공직에서 물러난 경위와 부당한 외압이 작용했는지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국장은 작년 127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공무원으로서 대통령한테서 (나쁜 사람으로) 지적받는 것은 상당히 견디기 힘든 상황이었다며 부당한 외압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배너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누진제 개편안 도입, [카드뉴스] 우리가 기부한 헌옷들의 행방... [카드뉴스] 소리 없는 살인자, 향기...실내 공기오염의 주범은 향초·방향제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