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건설업계 안전 불감증 '여전'...2012년 이후 산업내 최대 사망자 기록

신보훈 기자bbang@ekn.kr 2017.01.11 13:05:53

 

[에너지경제신문 신보훈 기자] 종로 낙원동 철거공사 중 인부 2명이 매몰돼 사망하면서 건설현장의 안전 관리 부실 문제가 또다시 떠오르고 있다.

건설업계의 안전 불감증은 어제 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산업재해는 2015년 기준 2만5132건이다. 하루 평균 68건의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제조업 다음으로 발생건수가 많다.

더 큰 문제는 사망률에 있다.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자 수는 2015년 493명(전체 사망자의 27.24%), 2016년 9월 말 기준 399명(30.40%)을 기록 중이다. 이는 전체 산업별 사망자 중에서도 가장 많은 수치로 2012년 이후 지금까지 최다 사망자라는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2012년에는 296명으로 제조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사망자 수를 기록한 바 있다.

건설현장의 사망자 수가 많은 이유는 치명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추락이나 매몰 등의 위험에 장시간 노출돼있기 때문이다. 고령 근로자 비중이 큰 것과 안전장치 미착용 등도 사망률을 높이는 원인이다. 

건설업계의 사망자 수는 시공능력순위 10대 건설사가 63%를 차지하고 있다.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실이 분석한 시공순위 30대 건설사의 산재 현황을 보면 대우건설의 최근 5년간 사망자 수가 33명으로 가장 많았다. 부상자 수는 GS건설이 447명으로 최대건수를 기록했다. GS건설의 경우 최근 공사현장이 늘어난 영향도 있었지만 삼척그린파워 1,2호기 보일러 구매 설치공사현장 23명, 신분당선 연장(정자~광교) 복선전철 4공구 현장 10명, 미군기지 이전 시설사업 통신센터 건설공사현장 10명 등 특정 현장에서 다수의 산재사고가 발생한 점이 크게 작용했다. 


◇ 처벌 능사 아냐…첨단 기술 도입해 산재 줄인다

최근 산업재해 신고 의무 위반시 대표를 형사처벌하는 등 산재관련 처벌이 강화되고 있지만 안전문제의 근본적 해결이 우선이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는 개별 현장에서 발생한다는 점에서 각 현장 소장과 안전관리자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건설사들은 첨단 기술을 동원해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SK텔레콤과 함께 Io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건설 기술’을 개발했다. 각종 센서를 통해 근로자 긴급호출 기능, 근로자 위치 실시간 탐지 기능 등을 활용하고 있다. 향후에는 근로자의 안전장치 착용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을 진행중이다.


쌍용건설은 사망사고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추락사를 방지하기 위해 ‘액션캠LTE(Long Term Evolution)’를 도입했다. 실시간으로 촬영되는 액션캠을 통해 작업자 옆에 있지 않아도 근로자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고난도 및 위험공사에서는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을 바탕으로 작업여건, 중장비 배치 등을 조절하고 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이전에는 영상을 촬영하고 사후에 검토를 하는 방식이었다면 이제는 통신사와 기술을 연계한 액션캠을 통해 고공 작업을 하는 근로자가 안전장치 등을 잘 착용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확인한다"며 "중장비 조작시에도 전문가들이 체크함으로써 현장 사고비율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의 책임은 누구의 몫인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게임 현질, 하고 있나요?...모바일 게임 속 과도한 현질 유도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