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럽기업 집어삼키는 중국…직접투자액 44조원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1.11 16:57:36

 

중국 위안화 가치 0.34% 절상<YONHAP NO-1688>

▲중국이 지난해 유럽연합(EU)에서 기업 인수합병(M&A)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직접 투자한 금액이 전년보다 76% 급증해 44조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중국이 유럽 기업들을 무서운 속도로 집어삼키고 있다. 지난해 유럽연합(EU)에서 기업 인수합병(M&A)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직접 투자한 금액이 전년보다 76% 급증해 44조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조사업체 로디엄그룹과 독일 싱크탱크 메르카토르중국연구소(MERICS)의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이 지난해 EU에 대해 한 직접투자(FDI) 규모는 351억 유로(한화 44조3077억8300만 원)로 전년보다 76% 늘었다고 11일 보도했다.

반대로 EU 자본이 중국 기업에 투자한 규모는 2년 연속 감소한 77억 유로(9조7199억4100만 원)에 그쳤다.

이런 불균형은 독일에서 가장 심했다.

독일 기업에 손을 뻗친 중국 자본은 2015년 12억 유로(1조5147억9600만 원)에서 작년 110억 유로(13조8856억3000만 원)로 폭증했다. 반대로 작년 중국에 투자한 독일 자본은 35억 유로(4조4181억5500만 원) 규모로 처음으로 중국 자본의 독일 투자에 미치지 못했다.

보고서는 유럽을 포함해 지난해 중국 기업의 해외 직접투자 규모는 모두 2000억 달러(239조1000억 원)로 2015년보다 40% 불어난 것으로 추산했다.

이런 수치조차 유럽에서 중국 자본 유입이 반발에 부딪히면서 대형 M&A 건이 불발된 결과다. 유입 규모가 더 커질 수도 있었다는 뜻이다.

세계 양대 시장인 EU와 중국의 자본 흐름이 갈수록 불균형해지고 있지만, EU로서는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IFUS)와 같은 정부 기관을 두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미국과 같은 방어력을 갖추기 어렵다는 지적이 뒤따르고 있다.

지그마어 가브리엘 독일 부총리 겸 경제장관은 정부에 외국인 투자를 제한할 재량권을 늘려주는 방향으로의 외국인 투자 관련법 개정을 추진하지만, 이미 현행법조차 EU 법에 견줘 강력한 수준인 만큼 쉽지 않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독일을 비롯한 부국은 차이나머니를 그저 환영할 수만 없지만, 헝가리 등 경제력이 상대적으로 약한 국가들은 외자 유치를 환영하는 등 회원국별 입장이 다른 점도 EU 차원의 대응이 쉽지 않음을 보여준다.

중국국제문제연구원(CIIS)의 유럽 전문가 추이훙젠(崔洪建)은 "유럽에 대한 중국 투자는 줄겠지만 급감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중국 기업들은 EU 투자환경과 유럽의 경제부흥 필요성을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중국자본 투자 제한은 EU에 중국과의 양자투자협정(BIT) 협상카드 정도일 뿐이며, 독일의 속내도 중국에 진출하는 독일 기업의 이익을 챙겨주는 데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 은행가는 "독일 내 중국 투자 제한에 관한 말들은 포퓰리스트의 레토릭에 불과하다"며 "심의위가 진짜로 거래를 중단시키는 미국처럼 되지는 않을 것이다. 독일은 중국 투자를 단속하면 잃을 것이 너무나 많다"고 꼬집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배너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누진제 개편안 도입, [카드뉴스] 우리가 기부한 헌옷들의 행방... [카드뉴스] 소리 없는 살인자, 향기...실내 공기오염의 주범은 향초·방향제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