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태양광-풍력 20년합산계약 ‘동상이몽’

안희민 기자ahm@ekn.kr 2017.01.11 23:55:45

 
태양광-풍력 20년합산계약 ‘동상이몽’

034

▲2016 신재생에너지 비즈니스 투자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는 이상득 SK증권 상무. 사진=안희민


[에너지경제신문 안희민 기자] 산업부가 추진 중인 태양광-풍력 20년 장기 합산계약을 두고 투자금융권, 발전자회사, 민간발전사, 신재생사업자가 각자 다른 꿈을 꾸고 있다. 투자금융권은 환영의 입장이지만 나머진 지켜봐야 한다는 생각이고 20년 장기 합산계약 의무가 없는 민간발전사는 또 다른 입장이다.

금융권은 일단 환영한다. 그간 신재생 부문 투자가 미진했던 이유는 현금 확보가 안정적이지 못했다는 이유인데 이번 20년 장기 합산계약을 통해 안정된 현금 흐름이 확보됐다고 평가했다. 현금 흐름이 안정적이면 프로젝트 파이낸싱(PF)를 일으키기 쉽다. 게다가 금리도 낮출 수 있다. 이상득 SK증권 이사는 "산업부의 20년 장기합산계약 정책을 환영 한다"며 "장기합산계약을 통해 투자금융이 신재생발전사업의 현금흐름을 명확히 볼 수 있어 신재생발전 사업에 적극 나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재생 업계는 일단 유보적인 입장이다. 정책 자체는 좋지만 지속 여부와 실제로 금융권 변화를 이끌어낼 지에 관해 확신하지 못했다. 신재생발전 사업에서 잔뼈가 굵은 GS E&R 관계자는 "이제 정책을 펼치는 상태라 진행 돼봐야 아는 것이고 실제 진행사항은 발전자회사들이 어떤 포지션을 가져갈 것이냐에 달린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큰 틀을 만들어 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업별로 차이가 있을 것"이라며 "사업에 붙는 복잡한 전제조건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 행원 등지에서 풍력발전사업을 진행하는 김혁 두산중공업 부사장도 산업부 정책을 계기로 금융권이 변화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 그렇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정부 정책이 그리 바뀌면 많이 바뀌겠지만 규제 문제가 쉽지 않으니까 금융권의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0년 장기 합산계약에 대해 발전자회사와 민간발전 사업자 입장이 또 달랐다. 발전자회사는 20년 장기 합산계약 의무가 없지만 민간발전 사업자와 함께 신재생에너지를 의무공급해야 하는 입장이다. 따라서 일단 관망세이고 발전자회사는 바로 20년 장기계약 협상테이블에 나서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협상을 준비하는 모습이다.

안흥과 부천에서 LNG발전 사업을 하며 풍력과 소수력 신재생사업도 병행하는 GS파워의 윤석준 신사업실 상무는 "아직까지 잘 모르겠고 정부 정책이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것이 한 번에 발표한대로 끝날 것이냐, 이야기를 한대로 방향성을 유지하고 갈 것이냐에 달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20년 장기 합산계약 의무가 없어 그것에 대해 고민하지 않고 있고 아직까지 뭔가를 이야기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문상우 중부발전 에너지신산업단 신재생사업그룹장은 "신재생사업 개발이 초기단계이고 한국 전력시장이 불확실성이 큰 시장인 상황에서 금융이 되려면 현금에 대한 안정성이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20년 장기합산계약이 신재생 활성화에 기여를 할 것으로 보고 금융사도 호응이 좋고 개발자도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EPC 가격과 매출액이 어느 정도 확정되면 효율저하가 그 속에 녹아 들어갈 것"이라며 "초기투자 비용과 장기 매출액을 어느 정도 확정해 예상하고 운영비나 효율저하 등을 감안한 원가를 고려한 것이기 때문에 SMP+REC를 적용 후 사업성을 갖는다면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연도별로 기자재 가격이 기술개발 등으로 가격이 떨어질 수 있다"며 "그때 되면 그때 상황을 반영해 SMP+REC가격 구조도 떨어질 것이기 때문에 현재 계약이 투자비에 대한 수익성을 담보해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트럼프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 '신재생에너지 판도' 바꿀 수 있다? 없다? [카드뉴스] 가상화폐 '비트코인' 광풍...투기일까, 대박일까? [카드뉴스] 日 [카드뉴스] 궁금한 이야기 'LPG자동차'...휘발유, 경유, LPG 어떻게 다를까?

스포테인먼트

0 1 2 3 4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