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美 기업 630사 "트럼프, 파리 협약 파기하지 말라"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1.11 21:07:22

 
FILES-US-MEXICO-WALL-TRUMP <YONHAP NO-0150> (AFP)

▲미국 기업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반(反)기후변화 정책은 "미국의 번영을 위협할 것"이라며 집단 반발했다.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미국 기업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반(反)기후변화 정책은 "미국의 번영을 위협할 것"이라며 집단 반발했다. 정부가 아닌 기업이 나서서 환경 보호 움직임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정치전문지인 워싱턴이그제미너 등에 따르면 미국 기업 및 기관투자자 630곳은 11일 공동 성명을 통해 트럼프 당선인에 저탄소 에너지 정책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대선 경선 기간 기후변화를 미국 사업을 방해하려는 ‘중국의 날조극’으로 규정한 트럼프는 당선 후 스콧 프루이트 오클라호마주 검찰총장을 환경보호청(EPA) 청장에 지명했다.

프루이트 내정자가 대표적인 기후변화 회의론자란 점에서 트럼프 새 행정부의 반기후변화 노선이 한층 뚜렷해졌다는 평이 제기됐다. 일각에선 파리 기후변화 협약도 파기하려 들 것이란 암울한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에 630개 기업 및 기관은 성명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직접적으로 호명하며 "파리 협약을 파기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비용 효율적이고 혁신적인 방법을 동원해 저탄소 에너지 정책을 추진할 수 있다면서 저탄소 경제 수립 실패는 미국 경제 번영을 가로막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재생 에너지 사업이 일자리 창출 효과를 불러 국가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기 때문에 정부가 이 기조를 역행하지 말 것을 촉구하고 있는 셈이다.

성명에 참여한 청바지 제조업체 리바이 스트라우스 앤드 컴퍼니측은 "파리 협약을 통해 수립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기업들이 적극적인 역할을 감당해야 하는 것은 필수적이다"라면서 저탄소 경제에 대한 강한 지지를 나타났다.

이들은 대부분 화석연료에서 벗어나기 위한 과감한 투자 계획도 갖추고 있다. 트릴리움자산운용의 부대표 요나 크론은 "올해만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수백억 달러 투자 계획이 있다"면서 "미국 정치 지도자들이 이와 같은 모멘텀과 경제 성장을 위한 가능성을 활용할지가 의문"이라고 말했다.

성명에 참여한 기업 530여 곳은 연매출이 합계 1조1500억달러(한화 1377조7000억 원)에 달하며 총 1800만명을 고용한 미국 경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그룹이다.

성명에는 존슨앤존슨·켈로그·유니레버·휴렛팩커드 등이 참여했다. 기관 투자자인 100곳 중에는 뉴욕주 퇴직연금 기금, 캘리포니아주 교사 퇴직연금 기금 등 자산이 2조달러(2396조 원)에 달하는 단체가 포함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이미지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지옥섬
[카드뉴스] 지옥섬 [카드뉴스] 여전한 여름철 '개문냉방'...산업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될까? [카드뉴스]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노후 석탄화력발전소·원전 폐쇄되면 [카드뉴스] 조선 태종의 분노...왕후의 무덤돌로 만들어진 청계천 다리 [카드뉴스] 여름철 전기요금과 에너지절약 꿀팁으로 누진제 대처 <냉장고 편>

스포테인먼트

0 1 2 3 4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