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국증시] 트럼프 불안정성에도 상승…나스닥 또 사상 최고치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1.12 07:56:58

 
clip20170112075206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뉴욕증시는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 이후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제약사들의 높은 의약품 가격 책정을 꼬집은 뒤 헬스케어주가 큰 폭으로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변동성 장세를 펼친 끝에 상승세로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5거래일 연속 마감 가격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8.75포인트(0.50%) 상승한 19,954.2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42포인트(0.28%) 높은 2,275.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83포인트(0.21%) 오른 5,563.6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지수는 장중 변동성이 높은 모습을 나타냈다.

트럼프 당선인의 첫 기자회견 진행되면서 지수는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다 장 막판에는 일제히 강세로 전환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당선인이 세금삭감 등과 관련한 구체적인 발언을 하지 않았지만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지속되면서 증시가 강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날 주요 경제지표 발표는 없었다.

업종별로는 트럼프 당선인이 제약업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를 제시하면서 헬스케어업종이 1%가량 내림세를 나타냈다. 이외에 부동산과 통신도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에너지는 유가 강세에 1.2% 올랐고 유틸리티와 기술, 소재, 산업, 금융 등도 상승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골드만삭스와 JP모건, 엑손모빌 등이 강세를 나타냈다.

자동차업체 포드의 주가는 특별 배당 소식에도 1.4% 하락했다. 포드는 전일 올해 1분기 주당 5센트의 특별 배당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US-POLITICS-TRUMP-PRESSER <YONHAP NO-1062> (AFP)

▲트럼프 당선인은 첫 기자회견에서 미국 내 일자리 창출 의지를 재차 피력했지만 재정정책에 관한 구체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트럼프 당선인은 또 제약회사들이 "자기 멋대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AFP/연합)


트럼프 당선인은 첫 기자회견에서 미국 내 일자리 창출 의지를 재차 피력하고 제약산업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지만 재정정책에 관한 구체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신이 창조한 최고의 일자리 창출자가 되겠다"며 제너럴모터스(GM)가 포드와 다른 회사들처럼 미국 고용을 유지하는 움직임을 따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또 제약회사들이 "자기 멋대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록히드마틴은 트럼프 당선인이 F-35 전투기 프로젝트가 일정보다 크게 지연됐고, 비용도 수십억달러 초과됐다고 발언한 뒤 장중 최대 1.3% 후퇴했지만 낙폭을 만회하며 종가 기준으로는 0.41% 밀리는 데 그쳤다.

퍼포먼스 트러스트 애널리틱스 그룹의 브라이언 배틀 디렉터는 "트럼프는 헬스케어 및 자동차 제조사, 수출기업들과 법인도치를 행한 기업, 제약사와 방위산업 청부업체 등 미국을 상대로 이점을 찾는 기업들에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며 트레이더들이 백악관 관련 뉴스 헤드라인에 기반해 투자 업종과 관련주를 이동시켰다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 당선인이 시장이 기대하던 구체적인 정책 발언을 내놓지 않으면서 달러화는 하락세로 돌아섰고 국채 수익률도 하락세를 나타냈다.

그동안 뉴욕증시는 트럼프 당선인의 세금삭감과 기반시설 투자 증가 등에 대한 기대로 강세 흐름을 이어왔다. 다우지수는 20,000선의 고지에 가까이 다가가고 있으며 나스닥 지수는 이날까지 5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주 후반에는 주요 금융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시장 등락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유가는 달러화 약세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의 생산 감소 소식 등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3달러(2.8%) 상승한 52.25달러에 마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5월과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30.9%와 46.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26% 내린 11.23을 기록했다. VIX는 트럼프 기자회견 중 지난 3일 이후 처음으로 12를 넘어서기도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