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전자, 2017년형 ‘그램 14’ 월드 기네스북 등재

이수일 기자lsi@ekn.kr 2017.01.12 12:54:24

 
올데이 그램 제품사진 15Z970_00-[0]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LG전자는 2017년형 그램 14 노트북이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4인치 노트북’으로 월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12일 밝혔다.

세계 기네스 협회가 전 세계 25개 국가에서 판매중인 약 70종의 14인치 노트북 무게를 측정한 결과다. 그램 14는 기존 980g에서 120g을 더 줄여 무게가 860g에 불과하다.

LG전자는 이번 등재로 그램 15와 함께 2개의 세계 기네스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15.6인치의 그램 15는 작년 기존 제품보다 30%나 줄어든 980g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5인치대 노트북으로 인정받았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해마다 13.3인치, 14인치, 15.6인치로 화면을 키우면서도 980g의 무게를 달성하며 가볍고 얇은 노트북 시대를 열었다.

‘초경량 노트북’으로도 불리는 울트라슬림 노트북 시장 판매량은 2014년부터 매년 25% 이상 늘어나고 있으며 작년엔 일반 노트북 판매량을 넘어섰다. 작년 3분기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노트북 10대 중 6대는 울트라슬림 노트북이었다. 2013년에 30%가 채 안되던 비중과 비교하면 두 배가 넘는다. LG전자가 무게에 민감한 이유다.

‘초경량’ 그램의 무게는 13.3인치가 830g, 14인치가 860g, 15.6인치가 980g이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약 12시간(모바일마크 2007기준)이다.

LG전자는 무게를 강조한 ‘초경량’ 그램과 함께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려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한 ‘올데이’ 그램을 내세우는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

‘올데이’ 그램은 13.3인치, 14인치, 15.6인치별로 각각 최대 24, 23, 22시간 동안 사용(모바일마크2007 기준)이 가능하다. 기존 제품과 비교하면 2배가 넘는다. 13.3인치 제품 기준으로 동영상을 최대 17시간 동안 연속으로 재생할 수 있다. 사용자는 인천에서 뉴욕까지 비행하는 내내 영화를 보거나 충전에 대한 걱정 없이 업무를 할 수 있다.

올데이 그램의 경우 배터리 용량이 늘어났지만 무게는 오히려 줄거나 조금 늘어나는데 그쳤다. 기존 제품 무게가 980g이었던 것에 비해 13.3인치가 940g, 14인치가 970g으로 낮아졌고 15.6인치는 1090g으로 소폭 늘었다. 이용자는 기존처럼 200~300g에 달하는 어댑터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어 총 무게는 오히려 줄었다.

LG 그램은 혁신성을 인정받아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7’에서 ‘CES 혁신상’을 비롯해 유력매체들로부터 CES 어워드를 받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구글 잡는 '구글세'...다국적 IT기업의 '조세회피' 막는다
[카드뉴스] 구글 잡는 '구글세'...다국적 IT기업의 '조세회피' 막는다 [카드뉴스] 한미정상회담 협상카드, '미국산 LNG 수입 확대'...국내 도입 급물살 [카드뉴스] 야쿠르트 '전동카트', 한강 '전동휠, 전동킥보드'...어디로 가야 하나요? [카드뉴스] 문재인 정부 [카드뉴스] '2017 추경예산안' 그것이 알고싶다...與野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 추경 난항

스포테인먼트

0 1 2 3 4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