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작년 네이버 광고 매출 3조원 육박... 전국 신문 매출 2배 육박

이수일 기자lsi@ekn.kr 2017.01.12 12:58:47

 
2015102901010010361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네이버가 사이버 광고의 블랙홀로 떠올랐다. 지난해 네이버의 광고 매출이 전국 전체 신문의 인쇄 광고 매출 보다 2배에 가까운 3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12일 광고업계 등에 따르면 네이버의 작년 광고 매출은 전년보다 약 30% 성장한 약 2조9500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네이버는 특히 작년 4분기에만 약 8100억원의 광고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광고 플랫폼이 힘을 쓰지 못하는 상황에서 네이버가 이처럼 광고 매출 성장세가 높은 것은 막강한 플랫폼을 가진 상태에서 콘텐츠 및 전자상거래, 다양한 서비스의 시너지가 나타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해 선보인 모바일 디스플레이 광고와 쇼핑 검색 광고의 선전이 견인한 결과로 평가된다. 네이버 모바일 트래픽의 증가세와 네이버 쇼핑의 인기가 호실적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반면 국내 신문 광고 매출은 뒷걸음질을 보였다. 작년 국내 신문 광고 매출은 2015년(1조5613억원)보다 1.4% 줄어든 1조539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636개 신문의 광고 매출을 조사한 뒤 가중치를 부여해 전국 3736개 등록 신문의 광고 매출 총액을 추산했다.

네이버의 작년 광고 매출은 지상파 3사 TV 광고 매출 약 1조2300억원(협찬·지역민방 제외) 보다 2.4배 더 많은 수준이다. 방송업계는 KBS 약 4020억원, MBC 약 5000억원, SBS 약 3370억원의 TV 광고 매출을 보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네이버가 2013년 광고 매출로 1조6754억원을 벌어들이면서 지상파 3사의 TV 광고 매출(1조6600억원)을 처음 앞지른 이후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증권업계는 네이버와 다른 매체와의 광고 매출 격차가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네이버의 올해 광고 매출이 작년 보다 약 20% 증가된 약 3조5400억원에 이르는 반면 방송·인쇄·옥외 광고가 모두 줄거나 제자리걸음에 그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