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관세청, 전자담배용 니코틴 통관관리 대폭 강화

최홍 기자g2430@ekn.kr 2017.01.12 17:09:47

 


9-전자담배 유해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 관세청은 국민건강 보호 및 사회안전을 위해 전자담배용 니코틴의 통관관리를 대폭 강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이같은 조치는 지난해 해외직구로 구입한 니코틴 원액을 이용한 살인 사건과 최근 발생한 자살 등으로 국민적 우려가 크게 대두되는 데 다른 것이다.

니코틴은 개인이 소량(연간 100kg)으로 구매하는 경우 환경부의 관리감독에서 제외된다. 이 때문에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합성니코틴이 수입되면서 국민건강을 크게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관세청은 니코틴이 국내에 유통되기 전 수입자가 화학물질관리법상의 ‘유해화학물질 취급기준’을 준수하도록 관련 업계와 민·관 협의를 통해 안전기준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합성니코틴에 대해서는 환경부와 협의해 신규화학물질로 관리한다.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화학물질 등록 및 유해성 심사·위해성 평가를 받도록 했고, 환경부의 화학물질 등록을 받지 않는 합성니코틴은 수입을 전면 불허했다.

한편, 관세청은 올해 개인이 직구로 구매하는 수입식품류에 대해 식약처와 성분분석·합동검사를 실시하여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유해성분이 함유된 식품 8242건을 전량 반송 또는 폐기 조치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관련기관과의 민·관 협업을 더욱 강화해 해외에서 유입되는 불법·불량·유해물품 차단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국민 안전망을 더욱 튼튼하게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꿀 같은 황금연휴, 가스안전도 함께...부탄캔 안전수칙, 이것만은 지키자!
[카드뉴스] 꿀 같은 황금연휴, 가스안전도 함께...부탄캔 안전수칙, 이것만은 지키자! [카드뉴스] '친환경' 플라스틱, 어디까지 알고 있니?...바이오플라스틱의 현주소와 미래 [카드뉴스] 마블 히어로 '아이언맨'의 아크원자로...현실 가능성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