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트럼프 기자회견 ‘치명적 실수’ "실업자 수도 모르네"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1.12 13:44:47

 

US-POLITICS-TRUMP-PRESSER <YONHAP NO-1077> (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항상 ‘언론보도는 거짓이며 나의 말이 진실’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트럼프가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항상 ‘언론보도는 거짓이며 나의 말이 진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11일(현지시간) 열린 첫 기자회견에서 ‘치명적 실수’를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기자회견에서 트럼프는 "구직을 원하는 9600만 명이 일자리를 얻지 못하고 있다. 이 이야기는 익히 알려진 것이다. 이는 실제 수치다"라고 특유의 표현을 사용해 강조했다.

그러나 CNBC는 "유감스럽게도 실제 수치와는 매우 거리가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가 말한 9600만명은 미국의 전체 노동가능인구(16세 이상 인구) 수라고 CNBC는 지적했다. CNBC는 이 중 540만 명만이 실직 인구라고 밝혔다. 트럼프가 말한 실업자 수와 9600만 명 차이가 나는 것이다.

미국 행정부가 경제 정책을 올바르게 수립하기 위해서는 미국의 일자리 문제 규모를 정의하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일하기를 원하는 미국인 대다수가 일자리를 구하지 못했다면 강력한 재정 및 통화 부양책을 수립해야 한다.

그러나 최근 지표가 보여주듯 실직자 수가 줄어들고 있는 게 현실이라면 부양정책의 필요성은 떨어지며 과도한 부양정책은 오히려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수 있다.

CNBC는 체감 실업률 지표인 광의의 실업률(U6, 실업자 + 구직 단념자 + 비자발적 파트타임 취업자)로 측정하더라도 미국의 실업자 수는 약 1479만 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배너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부탄캔 가스 사고의 재구성...사례를 통해 알아보는 부탄캔 안전수칙
[카드뉴스] 부탄캔 가스 사고의 재구성...사례를 통해 알아보는 부탄캔 안전수칙 [카드뉴스] 알파고, 커제9단에 '불계승'...인공지능의 찬란한 역사 [카드뉴스] [카드뉴스] '2017 대한민국 에너지체험전' 울산서 성공리 개최, 24일부터 정읍서 개막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