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유값, 1년 반만에 1300원 돌파 "다음주엔 더 오른다"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1.12 17:47:15

 

휘발유

▲국제유가가 계속 상승하면서 국내 주유소에서 파는 경유의 평균 가격도 1300원을 돌파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지난 11월 이후 국제유가가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면서 국내 주유소에서 파는 경유의 평균 가격도 1300원을 돌파했다.

12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1만2000여개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경유의 ℓ당 평균 가격은 전날보다 0.88원 오른 1300.7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7일 휘발유의 ℓ당 평균 가격이 1501.37원으로 집계되며 1500원을 돌파한 데 이어 경유마저 1300원 선을 넘어선 것이다.

경유의 ℓ당 평균값이 1300원을 돌파한 것은 2015년 8월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전국에서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로 국한하면 경유의 평균 가격은 11일 기준 1404.98원을 기록하며 1400원을 넘어섰다.

12일 현재 휘발유의 평균 가격은 전날보다 1.04원 오른 1508.20원이다.

휘발유 값이 ℓ당 2000원을 넘긴 곳도 늘고 있다. 12일 기준으로는 14곳이다. 제주의 인양주유소가 2190원을 받아전국에서 가장 비쌌고, 그다음은 서울 관악구의 삼화주유소(2076원)였다.

경유도 가장 비싼 곳은 1800원대까지 치솟았다. 경기 부천의 명품주유소가 ℓ당 1898원을 받아 1900원에 육박했고, 서울 중구의 장충주유소는 1883원으로 고시했다.

국제유가가 계속 상승함에 따라 휘발유와 경우 등 국내 석유제품의 가격은 앞으로도 당분간 더 오를 전망이다.

석유공사는 유가예보에서 다음 주 국내 석유제품 가격이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며 휘발유는 평균 1524원, 경유는 평균 1307원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 실제로 목격된 적이 있을까?
[카드뉴스]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 실제로 목격된 적이 있을까? [카드뉴스] [카드뉴스] '개천에서 용 안 난다' 대한민국 신(新)음서제...강원랜드 채용비리 명단 공개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인 최초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 김대중 전 대통령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