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초미세먼지 주의보 "치매 위험 높인다"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2.02 14:13:46

 

미세먼지로 뿌연 경복궁<YONHAP NO-3009>

▲초미세 먼지(PM2.5) 노출이 알츠하이머 치매와 다른 형태의 치매 위험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연합)


겨울철 중국발(發) 미세먼지가 비상인 가운데, 초미세 먼지(PM2.5) 노출이 알츠하이머 치매와 다른 형태의 치매 위험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초미세 먼지란 차량, 발전소 등의 화석연료 연소에서 배출되는 인간 머리카락보다 30배나 작은 직경 2.5㎛(마이크로미터) 이하의 고체 또는 액체 비말을 말한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학 노인학대학의 칼렙 핀치 박사는 이러한 초미세 먼지에 자주 노출되면 인지기능 저하와 치매 위험이 80~90%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일 보도했다.

48개 주에서 전국여성건강-기억력연구(WHIMS)에 참가한 여성 3647명(65~79세)을 대상으로 사는 지역의 초미세 먼지 농도(환경청 조사)와 치매 발생률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핀치 박사는 밝혔다.

초미세 먼지 농도가 높은 지역에 사는 여성은 낮은 지역에 사는 여성에 비해 인지기능 저하 위험이 81%, 치매 발생률이 9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전체 인구에 산입하면 치매의 21%가 초미세 먼지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참가자의 인종, 사회경제적 지위, 생활습관, 다른 질병 등 교란 인자(confounding factor)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초미세 먼지의 영향은 특히 치매 위험을 높이는 APOE4 변이유전자를 지닌 여성들에게서 가장 강력하게 나타났다.

핀치 박사 연구팀은 이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이 변이유전자를 지닌 쥐들과 정상유전자를 가진 쥐들을 15주 동안 초미세 먼지에 노출시켜 보았다.

그 결과 변이유전자 그룹 쥐들이 뇌세포 표면에 형성되는 독성 단백질로 치매의 주범으로 알려진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대조군 쥐들보다 60%나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초미세 먼지 노출이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축적을 가속화시킨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핀치 박사는 설명했다.

같은 연구팀은 앞서 초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사고, 기획, 문제 해결 등 고등기능을 수행하는 전두엽을 포함, 여러 주요 뇌 부위의 회색질과 백질의 용적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일이 있다. 초미세 먼지 3.5㎍(마이크로그램)에 노출될 때마다 백질의 용적은 6㎤씩 줄어든다는 것이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