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초콜릿이 ‘사랑의 묘약’? "진짜는 뇌 속 ‘옥시토신’"

뇌 분비 호르몬 ‘키스펩틴’·‘옥시토신’이 사랑 감정 높여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2.14 11:30:54

 

▲초콜릿에는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물질인 ‘도파민’의 원료 페닐알라닌 아미노산이 풍부하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진짜 사랑의 묘약은 우리 뇌 속에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AFP/연합)


매년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가 되면 사랑하는 사람들끼리 초콜릿을 주고받는다. 초콜릿에는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물질인 ‘도파민’의 원료 페닐알라닌 아미노산이 풍부하다고 알려져 있다. 또 코티솔 등 스트레스 호르몬의 수치를 낮춘다는 보고도 있다.

그러나 진짜 사랑의 묘약은 우리 뇌 속에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노르웨이 오슬로대 등이 참여한 국제 공동연구진은 뇌에서 분비되는 ‘키스펩틴’(Kisspeptin)이라는 호르몬이 사랑의 감정과 성욕을 높인다는 결과를 지난달 ‘JCI’(임상연구저널)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평균 25세의 이성애자 남성 29명에게 이 호르몬을 주사한 뒤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으로 뇌를 관찰한 결과 사랑이나 성욕을 담당하는 뇌 변연계 여러 부위의 활성이 주사를 맞지 않았을 때보다 증가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키스펩틴 보다 잘 알려진 뇌 속 ‘사랑의 묘약’도 있다. ‘옥시토신’(Oxytocin)이라는 호르몬은 사람은 물론 포유류의 짝짓기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옥시토신의 기능은 프레리 들쥐 연구를 통해 잘 알려져 있다. 북아메리카에 사는 프레리 들쥐는 평생 같은 짝과 짝짓기를 하며 함께 사는데, 옥시토신이 이를 가능케 한다는 것이다. 만일 옥시토신이 작용하는 수용체 단백질이 망가진 수컷이라면, 이런 일부일처 행동이 사라진다.

사실 옥시토신이 가장 많이 나올 때는 임신과 출산 때다. 옥시토신은 임신 초기부터 나와 후기로 갈수록 점점 많이 나오는데, 엄마와 태아의 유대감을 형성하는 역할을 한다. 분만 시에는 엄마의 옥시토신 양이 최대치가 되고, 유선 주위의 근육세포를 자극해 아기에게 줄 모유를 만드는 데도 큰 역할을 한다. 옥시토신은 이렇게 여성을 엄마로 만드는 역할을 하므로 ‘엄마 호르몬’이라는 별명도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꿀 같은 황금연휴, 가스안전도 함께...부탄캔 안전수칙, 이것만은 지키자!
[카드뉴스] 꿀 같은 황금연휴, 가스안전도 함께...부탄캔 안전수칙, 이것만은 지키자! [카드뉴스] '친환경' 플라스틱, 어디까지 알고 있니?...바이오플라스틱의 현주소와 미래 [카드뉴스] 마블 히어로 '아이언맨'의 아크원자로...현실 가능성은?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