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정남 암살 이유는 "북한 망명정권 가담 때문?"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2.17 14:05:45

 
北 김정은 이복형 김정남, 말레이시아서 피살<YONHAP NO-4063>

▲김정남이 외국에 북한 망명정권을 세우려는데 가담해 암살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17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김정남이 외국에 북한 망명정권을 세우려는데 가담해 암살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17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산케이는 탈북자들을 중심으로 외국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친족을 옹립해 망명정권을 수립하려는 움직임이 있어 북한 당국이 국외에 거주하는 김정은 친족에 대한 감시·경계를 강화해왔다고 주장했다.

김정은의 이복 형인 김정남도 망명정권 수립을 계획하는 탈북자와 접촉했다는 정보가 있어, 김정은 정권이 이를 의심해 암살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신문은 김정은 정권 붕괴 후를 고려한 망명정권 구상은 작년쯤부터 미국과 유럽의 일부 탈북자 단체에서 제기됐으며, 지난 1월1일 영국 거주 탈북자들이 "‘북한 망명정부’ 김평일 옹립의 목소리가 높다"는 내용을 담은 전단을 담은 풍선을 준비해 한국에서 북한으로 날렸다고 밝혔다.

김평일(62)은 고(故) 김일성 주석의 아들로 김정은에게는 숙부다. 그는 김정일과의 후계자 경쟁에서 밀려 30여년 전부터 동구권 국가 대사로 전전해 왔으며, 현재 주체코 북한대사를 지내고 있다.

산케이는 김평일이 김일성 일가를 지칭하는 이른바 ‘백두혈통’으로, 망명정권의 수반으로 거론된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은 이전부터 김평일을 경계해 왔으며, 2014년 말에는 감시를 위해 체코에 비밀경찰 등을 파견했으나, 김평일은 눈에 띄는 행동을 하지 않는 등 자세를 낮춰왔으며, 작년에는 평양에 일시 귀국해 대사관 업무 개선을 촉구하는 등 김정은 정권에 따르는 자세를 보여줬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런데 탈북자 단체가 망명정권 수반의 차선책으로 접촉해온 사람은 김정남인데, 그는 김평일과 달리 김정은 정권의 여러차례 귀국 지시에도 따르지 않는 등 몸을 낮추지 않아 결국 암살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해석했다.

북한 정세에 밝은 오사카(大阪) 간사이(關西)대 이영화 교수는 "망명정권은 구상에 지나지 않는데, 북한 당국이 과민반응해 암살로 연결됐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 1월 중순에는 김원홍 북한 국가안전보위상이 해임됐는데, 이 또한 김정남과 탈북자의 접촉을 제대로 파악해 보고하지 않은 책임을 물었을 가능성도 지적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의 책임은 누구의 몫인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게임 현질, 하고 있나요?...모바일 게임 속 과도한 현질 유도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