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탄핵심판 막바지…주말 서울서 촛불 vs 태극기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2.17 16:16:06

 

퇴진촉구 촛불시위<YONHAP NO-3372>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막판으로 달려가는 가운데 탄핵 찬반집회 분위기도 계속 달아오를 전망이다.(사진=연합)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이 막판으로 달려가는 가운데 탄핵 찬반집회 분위기도 계속 달아오를 전망이다.

탄핵 촉구 촛불집회를 주최하는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18일 오후 4시30분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황교안 즉각퇴진! 특검연장! 공범자 구속을 위한 16차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를 연다.

국정농단 사태의 한 축으로 지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전격 구속된 직후 열리는 집회여서 이날 집회 분위기는 한층 고무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했다는 것이 이 부회장의 혐의인 만큼 박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역시 짙어졌다는 주장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특별검사팀의 청와대 압수수색과 박 대통령 대면조사 요구도 강해질 전망이다.

박 대통령을 엄정히 수사하려면 특별검사팀 수사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요구도 예상된다. 특검 연장 여부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결정하므로 황 권한대행이 진실 규명에 협조해야 한다는 압박도 강할 것으로 보인다.

새해 들어 다소 규모가 줄었던 촛불집회는 지난주(11일) 다시 커지는 양상이다. 여기에 헌재가 내달 초 탄핵심판을 선고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터라 이번 집회에는 전보다 많은 탄핵 찬성 여론이 모일 것으로 관측된다.

탄핵 반대집회 역시 이같은 상황에 적잖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 구속으로 특검 수사가 박 대통령을 정조준하면서 위기감이 커진 친박(친박근혜)단체 등 보수단체들이 동력을 최대한 가동하고 있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은 18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를 연다.

이들은 ‘국회의 법치 무시, 언론의 사실 조작, 특검의 인권유린, 촛불의 종북선동’을 기치로 내세워 탄핵 무효와 특검 해체를 주장할 예정이다.

이들은 특히 "삼성 이재용은 구속영장까지 청구하고 희대의 사기범 고영태는 사법처리조차 안하는게 이게 나라냐"면서 "희대의 옭아넣기 특검"이라며 박영수 특검 수사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