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진해운 파산, 정부 때문"…들끓는 부산항만물류업계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2.17 16:15:45

 

한진해운 파산선고…적막강산 부산신항<YONHAP NO-2454>

▲법원이 한진해운의 파산선고를 내린 17일 한진해운이 모항으로 사용했던 부산신항 한진해운 터미널의 자동화 크레인이 멈춰 적막감이 돌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40년을 일궈온 세계 7위의 선사가 무너졌는데도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그 피해는 한진해운을 만든 직원과 부산항에 고스란히 전가되고 있다."

17일 법원이 한진해운 파산을 선고하자 부산지역 항만물류업계는 국정조사와 책임자 처벌, 실직자 대책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해양산업노동조합연맹, 부산항만산업협회 등 20여개 단체로 이뤄진 한진해운 살리기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부산 동구 마린센터에서 ‘한진해운 파산 선고’ 고별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 내내 비대위는 한진해운 사태에 대한 정부의 무책임함을 강하게 비판했다.

박인호 부산항발전협의회 위원장은 "수십년간 근로자가 피땀 흘려 키워온 한진해운이 파산을 맞게 된 것은 정부 때문"이라며 "정부가 한진해운을 죽였다, 언제 또 강력한 국적선사를 키울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정태길 전국해상산업노조연맹 위원장은 "하루 아침에 한진해운 파산으로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들은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됐다"며 "직장을 잃고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며 한탄했다.

▲한진해운 살리기 부산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부산 마린센터에서 법원의 한진해운 파산 선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책임을 성토하고 있다. (사진=연합)


부산항의 신뢰 추락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영득 한국선용품산업협회 회장은 "해운업은 우리나라 수출입 99%를 담당하는 국가기간산업이지만 정부와 한진해운 경영진의 무능으로 제1의 국적 선사가 파산했다"며 "해운강국의 희망은 물거품이 됐고 남은 것은 천문학적인 경제 손실과 부산항의 추락"이라고 말했다.

한진해운 파산을 계기로 위기를 맞은 부산항의 위상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승규 부산항발전협의회 공동대표는 "세계 5위의 부산항이 이대로 망하는 것을 두고 볼 수는 없다"며 "시민이 힘을 합쳐 해양수산부의 부산 이전 운동을 벌이고 해외 선사의 부산 유치도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한진해운 파산으로 예상되는 피해에 대한 정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간 직후인 지난해 9월 초에 부산해양수산청이 파악한 협력업체들의 미수금은 467억원이었다.

파산한 한진해운의 자산을 처분해 미수금을 받아야 하지만 남은 자산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협력업체의 걱정이 태산이다.

비대위는 "한진해운의 몰락은 무능한 금융당국자, 책임 회피에 급급한 채권단, 힘없는 해양수산부, 무책임한 사주, 정부의 오판이 부른 참사"라고 규정하며 한진해운 파산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와 책임자 처벌, 실직자 대책 등을 요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의 책임은 누구의 몫인가?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게임 현질, 하고 있나요?...모바일 게임 속 과도한 현질 유도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