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8.2대책 후폭풍 현장을 가다]강남不패? 강남始(비로소 시)패

최아름 기자car@ekn.kr 2017.08.06 11:27:27

 

- ‘조합원 양도 규제 강화’ … 가장 큰 타격
- "보유세 인상 추가하면 안 팔고는 못 버틴다"

▲(자료=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름 기자] 8·2 부동산대책 이틀 후 찾아간 강남 재건축 시장의 반응은 사업 진행 정도와 가구 수 등에 따라 구역마다 제각각이었다. 그러나 조합원 지위 양도 규제 강화의 충격은 모두 비슷했다.


◇ 대치동 구마을 제3지구, ‘거래 뚝’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구마을 3구역 일대 (사진=최아름기자)


대치동 구마을 제3지구는 단독주택으로 이뤄진 재건축 사업지다. 기존 조합원 지위 양도 규칙에 따를 경우 2015년 9월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만큼 올해 9월까지 공사에 착수하지 않을 때 조합원 지위 양도가 가능해진다. 그러나 8·2 대책 이후 상황이 변했다.

현지 공인중개사는 "조합원 지위 양도 규제가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나 지위 양도가 어려워져 거래자들이 혼란을 겪었다"며 "8월 2일이 한창 휴가철이기 때문에 매매 계약을 하고 잔금을 치르지 못한 매수자들의 문의가 많았다"고 말했다.

구마을 인근에 사는 60대 남성은 "은마 아파트 같은 곳은 50층씩 짓게 되면 교통 체증 등 문제가 있겠지만 여기는 단독주택이 많아 인구 밀집도도 낮아 재건축이 필요한 곳"이라며 "이런 지역까지 거래가 어려워지게 되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 신반포22차, ‘팔려야 이사를 하는데…’

▲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22차 한신아파트 (사진=최아름기자)


신반포22차아파트는 132가구로 이뤄진 소규모 단지다. 다른 아파트의 경우 대개 전세와 실거주 비율이 절반씩이지만, 신반포22차는 전세비율이 20% 수준으로 실거주 비율이 높아 갭투자 등 투기 수요가 들어오기 어려운 상황이다. 8·2 대책에 대해 신반포22차 재건축 조합장은 "조합원 지위 양도가 어려워지면서 실제 거주하고 있던 사람이 집을 팔고 다른 곳으로 이사하려 해도 거래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거래가 다시 이뤄지게 하기 위해서 차라리 지금 내놓은 정책보다는 보유세 인상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 반포주공, ‘2억 내려도 여전히 천정부지 집값’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사진=최아름기자)


더위에도 불구하고 반포프라자 6층에 있는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조합에는 급매물이 있는지 알아보려는 매수자들의 방문이 이어졌다.

학군 때문에 반포주공 단지에 관심이 있다고 밝힌 30대 학부모는 "급매로 나온 32평 아파트 가격이 2억원이 내렸다고 해서 찾아왔다"며 "내렸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낮지 않은 가격이기에 구매 결정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반포주공1단지 조합 측은 "이번 정책 이후 거래가 많이 줄었고 이 상황에서 보유세까지 인상하는 경우, 낮은 가격에라도 매물을 팔지 않고는 못 버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공인중개사는 "반포 주공의 경우 조합원 지위 양도가 불가능해지는 9일 이전까지 거래가 늘어나지만, 그 이후에는 끊길 것"이라며 "눈치 빠른 사람들은 벌써 호가를 낮춰 부르고 있지만, 여전히 제 가격에 물건을 내놓는 사람들도 상당수"라고 설명했다.

강남 재건축 시장은 진퇴양난의 형국이다. 올해를 넘기면 초과이익환수제를 적용받고, 이를 피해 사업시행인가 등을 서둘러 진행할 경우 조합원 지위 양도가 어려워진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도로 위 시한폭탄, '블랙아이스'의 계절
[카드뉴스] 도로 위 시한폭탄, '블랙아이스'의 계절 [카드뉴스] 영하 날씨에도 겉옷 금지..교복,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