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고리 공론화위, "찬·반 이해관계자 의견 최대한 반영할 것"

10일 4차 회의 브리핑 …시민참여단 선정하기 전, 건설 중단 찬·반 양측과 각각 이틀간 간담회

전지성 기자jjs@ekn.kr 2017.08.10 15:59:28

 
브리핑하는 신고리공론화위원회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이희진 대변인(오른쪽)과 이윤석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4차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기자]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이하 공론화위)가 본격적인 공론조사에 앞서 찬·반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충분히 청취할 예정이다.

공론화위는 10일 4차 회의 후 브리핑에서 시민참여단을 선정하기 전, 공론화에 대한 이해관계인의 의견 수렴 및 국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건설 중단 찬·반 양측과 각각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0일에는 건설 중단 의견을 가진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과, 11일에는 건설 재개 의견을 가진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한국원자력학회’와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공론화위 이희진 대변인은 "이번 간담회는 찬반단체들이 공론화위에 바라는 점을 수렴하기 위한 것이며 위원회는 허심탄회하게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최대한 반영해 공론화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토론회도 개최한다. 공론화위는 공론조사 설계가 확정되기 전까지는 ‘합리적인 공론화 방안’에 대해, 공론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점부터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재개에 대한 의견’을 중심으로 각계 전문가와 심층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홈페이지(www.sgr56.go.kr) 개설을 통해 국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할 방침이다. 공론조사 작업도 구체화 하고 있다.

이날 공론화위는 시민참여형 조사를 수행할 사업자를 선정할 기술평가위원회 구성안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총 7명으로 구성되며 공론화 위원 2명 및 공론화지원단장 등 내부 인사 3명과 중립적이고 이해관계가 없는 외부인사 4명이 포함된다. 이 대변인은 "공론조사는 선정된 사업자가 진행하지만 조사방법이나 숙의과정, 의사결정은 위원회가 설계·담당한다"고 했다.

무엇보다 공론화위는 한수원 노조를 비롯해 원전인근 지역 주민 등 최대한 많은 국민들과 대화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 대변인은 "큰 방향에서 추후 전국 권역별 지역주민 등 다양한 이해관계인과 지속적으로 대화할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미정이지만 단체들이 대화를 요청할 경우 위원회는 최대한 의견을 청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종적으로 공론조사의 결론을 내릴 시민참여단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게 없다. 이 대변인은 "간담회를 통해 찬반단체들의 의견을 듣고 결정할 것"이라며 "시민참여단 뿐 아니라 전국민이 공론조사에 참여해 숙의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 실제로 목격된 적이 있을까?
[카드뉴스]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 실제로 목격된 적이 있을까? [카드뉴스] [카드뉴스] '개천에서 용 안 난다' 대한민국 신(新)음서제...강원랜드 채용비리 명단 공개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인 최초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 김대중 전 대통령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