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입물가 전월比 0.4%↑…'국제유가 상승 영향'

최아람 기자 e5@ekn.kr 2017.08.11 06:00:0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70810_161714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람 기자] 지난달 우리나라 수입물가가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을 받아 오름세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7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2010=100·원화기준) 잠정치는 79.92로 6월보다 0.4%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수입물가는 지난 4월 1.4%, 5월 0.9% 떨어지는 등 두 달 연속 내림세를 보였지만 지난달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는 국제유가 상승이 수입물가에 영향을 준 것이다.

특히 중동산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월평균 배럴당 가격은 지난달 47.57달러로 전월 대비 2.4% 올랐다.

이어 수출물가지수의 경우에는 85.22로 지난 6월과 비교해 1.0% 상승했다. 농림수산품과 공산품은 각각 전월대비 0.1%포인트 올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이 상승해 전기와 전자기기, 석탄과 석유제품 등의 지수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한센인이 겪었던
[카드뉴스] 한센인이 겪었던 [카드뉴스] [카드뉴스] 동물들도 '혈액형'이 있다? [카드뉴스] 식욕 줄이는 '식욕억제제', 어디까지 믿어야 할까? [카드뉴스] '죽음의 식탁', 맛을 위해 잔인하게 요리되는 동물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