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북한 추가도발 가능성에 시장변동성 우려

최홍 기자g2430@ekn.kr 2017.08.11 21:30:26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최홍 기자]정부는 11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으로 시장 변동성을 우려하며 이에 대한 대응에 나섰다.


정부는 이날 오전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열고 최근 금융시장·실물경제 영향 등을 점검했다.

최근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위협 등으로  8일 1,125.1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9일 1,135.2원, 10일 1,142.0원으로 상승했다.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8일 58bp(1bp=0.01%포인트), 9일 64bp, 10일 66bp 등으로 이틀 연속 ‘고공세’를 유지하고 있다.

합동 점검반 참석자들은 이번 북한 추가도발로  주변 관련국의 대응이 달라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관련국의 대응에 따라 경제 파급효과가 확대될 수 있다고 보았다.

정부 등 관계기관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사태 추이와 국내외 금융시장·실물경제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이상징후가 발생하면 상황별 대응계획(Contingency Plan)에 따라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외국인 투자자·외신·신용평가사 등에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등 시장과의 소통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 실제로 목격된 적이 있을까?
[카드뉴스]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 실제로 목격된 적이 있을까? [카드뉴스] [카드뉴스] '개천에서 용 안 난다' 대한민국 신(新)음서제...강원랜드 채용비리 명단 공개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인 최초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 김대중 전 대통령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