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공단, 美 태양광시장에 국내 우수제품 선보여

북미 최대 규모 ‘Solar Power International 전시회’ 한국관 운영

여영래 기자yryeo@ekn.kr 2017.09.12 15:54:34

 

▲한국에너지공단은 11일부터 1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Solar Power International 전시회’에 참가, 한국 전시관 및 해외 바이어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를 운영한다. 사진은 현지 한국관 전경.


국내기업 해외 태양광시장 진출 지원 해외 바이어 초청 상담회 개최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태양광산업협회와 함께 11일부터 1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Solar Power International 전시회’(이하 SPI) 에 참가, 한국 전시관 및 해외 바이어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를 운영한다.

SPI는 올해로 14회를 맞는 북미지역 최대 규모의 태양광 전시회로 지난해 30여개국 650여개 기업이 참가하고 80여 개국 1만8천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8년 연속 세계 100대 전시회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SPI에서 에너지공단과 한국태양광산업협회는 한국 전시관을 운영, 국내 중소 중견 규모 태양광 기업의 우수한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정책 및 산업 우수성을 홍보한다.

한국 전시관에는 한솔테크닉스(모듈), 탑선(모듈), 데스틴파워(ESS PCS), 커메스트이엔지(스파이럴 파일),엔텍시스템(전류센서 및 전력품질 미터) 등 국내 기업이 참가해 태양광 관련 제품을 전시한다.

또한, 해외 바이어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를 통해 우리 기업의 수출영업망 확대 및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수출 및 수주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에 적극 나선다.

에너지공단 고재영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전 세계적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으며, 미주 시장에서도 지속적인 투자가 이루어질 전망"이라며 "이번 전시회 참가가 해외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에 도전하는 우리 중소 중견 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도로 위 시한폭탄, '블랙아이스'의 계절
[카드뉴스] 도로 위 시한폭탄, '블랙아이스'의 계절 [카드뉴스] 영하 날씨에도 겉옷 금지..교복,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