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덕수 여신금융협회장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미래에 서로 지혜를 모으자"

이주협 기자jobkid@ekn.kr 2017.09.13 18:07:55

 
크기변환_사진1

▲사진=여신금융협회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김덕수 여신금융협회 회장은 13일 "(여전업계에) 지금 필요한 것은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미래 비즈니스의 변화를 구체화하고 개별회사간의 선의의 경쟁뿐만 아니라 업권이 상호 협력해 새로운 시장의 개척과 이에 따른 비용 리스크를 낮출 수 있는 지혜를 모으는 것"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은행회관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과 여전업계의 나아갈 길’ 포럼에 참석해 이 같이 밝히고 "최근 IT와 금융의 결합이 가속화 되고 있고 인터넷전문은행이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 겸 핀테크지원센터장 교수는 ‘제4차 산업혁명이 금융산업에 미치는 영향과 여전업계의 대응’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은 공유경제, 금리하락, 수수료 인하 압력 등의 환경변화와 함께 금융의 디지털화를 촉진한다"며 "카드사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압력, 금리하락, 카카오뱅크 및 다수 간편결제서비스 업체의 지급결제서비스 진출로 어려움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대응방안으로는 통합플랫폼 구축,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을 활용한 신지급결제서비스를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고 했다.

두 번째 주제는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박사가 여전사의 플랫폼 비즈니스와 성공전략이라는 발표를 통해 금융시장에서의 고객 행동패턴 변화, 정책 및 기술의 변화, 다양한 핀테크 업체의 등장으로 인해서 여전사는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는 상황이라며 여전사는 현재 다양한 플랫폼 사업을 준비하고 있지만 변화속도가 느리고 각 사별 대응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내다봤다.

이를 위해서는 각 기업별로 분산되어 있는 플랫폼을 통합하는 작업이 필요하고 온·오프라인 공동 플랫폼을 개발을 통해서 소비자의 편의성과 비용절감이 필요하다고 윤 박사는 언급했다.

캐피탈사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자동차금융 시장의 스마트 계약 시스템의 도입을 통해서 정보의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자동차금융 시장의 활성화를 도모할 필요성 존재한다신기술금융회사는 최근 기술 트렌드에 대해서 보다 정확한 지식과 관련 기술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신기술금융회사의 전문투자 심사역의 핀테크 및 블록체인과 같은 기술 분석능력을 키워야 된다고 그는 언급했다.

한편 플랫폼 비즈니스는 양면시장의 특징으로 교차네트워크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가격이 책정돼 인위적인 가격규제는 플랫폼 가치를 저하시켜 해당 가격규제를 최소화 할 필요성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춤 추려고 '간호사' 된 거 아닙니다! [카드뉴스] '국가장학금', 정말 필요한 학생들이 받고 있나요?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