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인 82명…피해조사 시작한다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9.14 13:58:53

 

검찰 '국정원 재수사팀' 적폐수사 개시<YONHAP NO-2912>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검찰이 14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이명박 정부 당시 ‘문화계 블랙리스트’ 운영에 대한 수사의뢰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의 사이버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관련 수사의뢰에 따라 일부 피해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문화예술계 인사는 82명에 달한다.

이명박 정부 시절 방송 등에서 비판적인 견해를 내비친 적 있는 연예인들과 참여정부 시절 민주노동당 지지를 선언했던 영화감독 등이 대부분 압박 대상으로 등재됐다.

자신이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퇴출 통보를 받은 방송인 김미화씨, 라디오 프로그램 ‘이외수의 언중유쾌’가 1년 만에 폐지되는 경험을 한 작가 이외수씨 등이 대표적인 피해사례로 꼽힌다.

이명박 정부에 대한 독설을 자주 내놓았던 진중권 교수도 2009년 홍익대에서 진행하던 강의가 이유 없이 폐강되고 강연이 돌연 취소되는 일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윤도현씨와 방송인 김제동씨의 경우 국정원이 의도한 대로 소속사가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만큼 검찰이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배우 문성근씨는 정부와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밝혀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에 응할 가능성도 있다.

검찰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까지 수사 대상이 확대되는 데 대비해 전담 수사팀 인원을 늘리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중앙지검은 2차장 산하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 공안2부(진재선 부장검사)를 중심으로 타 검찰청 파견검사를 포함해 13명의 검사로 전담 수사팀을 운영하고 있다.

최소 2∼3명의 검사가 증원돼 15명 이상으로 몸집을 불릴 것으로 관측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개천절·추석·한글날, 10월 황금연휴 완.전.정.복...우리가 몰랐던 국경일의 뒷이야기들 [카드뉴스] 다 된 가을에 미세먼지 뿌리기!...천고마비는 옛말, 미세먼지의 계절 '가을' [카드뉴스] [카드뉴스] '1회용' 비닐봉투 줄이기 프로젝트 [카드뉴스] 조선시대에도 냥덕들은 있었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