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문화계 블랙리스트' 세무조사 사주 의혹 관련 참고인조사

박기영 기자 pgy@ekn.kr 2017.10.12 21:42:2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검찰이 이명박 대통령 시절 국가정보원이 만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인사의 소속사가 세무조사를 받도록 유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 국세청 관계자를 소환 조사했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지난 20106월부터 2011년까지 국세청 조사국장을 역임한 김연근 전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김 전 청장에게 지난 2011년 서울지방국세청이 국정원의 협조 요청에 따라 가수 윤도현씨와 방송인 김제동씨가 속한 회사를 세무조사하려고 계획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 전 청장은 자신이 조사국장으로 재임하고 있었던 당시에는 해당 회사에 대한 실제 조사나 준비 작업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자유·민주·정의' 민주주의의 꽃...4·19혁명 58주년
[카드뉴스] '자유·민주·정의' 민주주의의 꽃...4·19혁명 58주년 [카드뉴스] [카드뉴스] 택시에 오토바이까지...지금 자전거전용차로는? [카드뉴스] [카드뉴스] 걸어 다니는 '담배연기'...흡연자 vs 비흡연자, 끝없는 전쟁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