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美)의 전당', 아모레퍼시픽그룹 신사옥 완공...용산서 3번째 '새출발'

이주희 기자jh@ekn.kr 2017.11.13 11:44:48

 
-백자 달항아리 콘셉트로 새로운 ‘미(美)의 전당’
-1956년, 1976년, 2017년 같은 장소에 세 번째 본사 건립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오는 20일부터 서울시 용산구에 건립한 신본사로 이사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희 기자] "1956년 용산에서 시작된 아름다운 꿈이 지금의 아모레퍼시픽이 됐다. 세상을 더 아름답게 변화시키는 美의 전당이 될 아모레퍼시픽 신사옥에서 한국의 아름다움을 품고 새로운 아름다운 꿈을 창조하겠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오는 20일 서울시 용산구 신사옥 입주를 앞두고 이같이 말했다.

13일 아모레퍼시픽그룹에 따르면 1945년 창업한 아모레퍼시픽 서성환 선대회장은 1956년 현재 본사부지인 용산구 한강로에 사업의 기틀을 세웠고 1976년 10층 규모의 신관을 준공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같은 장소에서 세 번째 용산 시대를 시작한다.

신사옥은 지하 7층, 지상 22층, 연면적 18만 8902㎡(약 5만 7150평) 규모로 7000여 명이 근무할 수 있다.

영국의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David Chipperfield)가 설계했으며 건물은 단아하고 간결한 형태를 갖춘 백자 달항아리에서 영감을 얻어 표현했다. 아모러퍼시픽그룹 측은 한옥의 중정을 연상시키는 건물 속 정원 등 한국의 전통 가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요소들을 곳곳에 반영해 빌딩숲으로 둘러싸인 도심 속에 한국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건축물을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의 젊은 건축가와 협업해 신본사 주변을 설계했다. 신사옥과 연결되는 신용산역(4호선) 지하 공공보도에는 stpmi(이승택·임미정 건축가), 본사 뒤쪽의 공원관리실은 양수인 건축가가 디자인 설계를 했다.

아모레퍼시픽 신본사_전경_03

▲서울시 용산구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 야경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건물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건물 내에 자리잡은 세 개의 정원 ‘루프 가든’이다. 5층, 11층, 17층에 5∼6개 층을 비워내고 정원을 마련해 임직원들의 휴식공간을 마련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는 문화 공간으로 지역사회와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1층에 미술관 전시도록 파일을 모아둬 임직원과 방문고객,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게 개방했다. 1층과 지하 1층의 전시실에서는 다채로운 기획전을 선 보일 예정이다. 5층 이상은 복지 공간과 사무공간으로 구성됐다. 5층은 800여 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직원 식당과 카페, 최대 130명이 사용 가능한 피트니스센터, 휴게실, 마사지룸 등의 복지 전용공간이다.

6∼21층은 사무공간으로 임직원 간의 소통을 위해 사무실 내 칸막이를 없앤 오픈형 책상을 설치하고 곳곳에 상하층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내부 계단을 마련했다. 회의실은 모두 투명한 유리벽으로 만들었다.

이곳에는 아모레퍼시픽그룹을 비롯해 아모레퍼시픽과 에뛰드하우스, 이니스프리, 에스쁘아, 아모스프로페셔널, 에스트라 등 주요 뷰티 관계사 임직원 3500여 명이 입주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춤 추려고 '간호사' 된 거 아닙니다! [카드뉴스] '국가장학금', 정말 필요한 학생들이 받고 있나요?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