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美 인구 절반 "파리협정 지지"…배출량 45% 줄이고도 성장 계속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11.13 17:15:20

 

▲독일 본에서 11일부터 개최되고 있는 제23회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3)에서 방문객들이 인도 파빌리온에 전시된 지구 모양의 구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 탈퇴선언이라는 거대한 위협요인에도 미국 전역 500여 개의 지방자치단체가 국제사회의 지구온난화 대책인 파리협정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실제로 온난화 가스 배출량을 줄이면서 경제성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제23회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3)장에서 이런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이들 지자체 외에 1700여 개 기업도 파리협정을 지지하고 있다고 지적, 협약 탈퇴를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정권 대신 정부 이외 조직의 참여의욕이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파리협정을 지지하는 지자체의 인구와 국내총생산(GDP)은 미국 전체의 약 절반에 해당한다. 온난화 가스 감축 목표를 제시한 지자체의 배출 총량은 세계 3위 배출국인 인도와 맞먹을 정도여서 향후 대책시행 여부에 따라 대규모 감축이 가능하다.

보고서는 또 온난화 대책으로 가스배출량 거래제도를 도입한 미국 북동부 9개 주는 전력부문에서 2005년부터 배출량을 45% 줄이고도 경제성장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유럽의 탈(脫)석탄화를 위해 5000만 달러(한화 559억 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히는 등 온난화 가스 배출 저감에 거액의 자금을 제공하고 있다. 그는 파리협정을 지지하는 미국 각지의 지자체와 비영리기관(NPO), 기업 등으로 구성된 그룹을 이끌고 COP23에 참가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그룹은 참여 지자체의 세수와 민간자금을 개발도상국 지원에 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번 COP23에서는 미국을 포함한 선진국의 단기적인 온난화 가스 배출 감축과 자금지원 등에 대해 개도국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협상은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이끄는 그룹의 보고서 발표는 지자체와 기업 등이 온난화 가스 감축에 앞장서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해 협상진전을 촉구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춤 추려고 '간호사' 된 거 아닙니다! [카드뉴스] '국가장학금', 정말 필요한 학생들이 받고 있나요?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