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기북부, 테크노벨리 된다…양주·구리·남양주에 1조 1000억 원 투자

전지성 기자magicfart@naver.com 2017.11.13 19:54:41

 
-개발 중인 고양 이어 최첨단 산업단지 추가 조성
-IT(정보통신)·BT(바이오)·CT(문화)·NT(나노) 중심 미래 도시

▲양주시 테크노밸리 조감도.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산업기반이 취약한 경기북부가 최첨단 산업단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도는 13일 오후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도의 IT(정보통신)·BT(바이오)·CT(문화)·NT(나노) 중심의 6·7번째 첨단 산업단지인 ‘경기 북부 2차 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지로 양주시와 구리·남양주시 등 2곳 경쟁 후보지를 모두 선정했다. 이에 따라 경기북부에는 지난해 6월 사업지구로 선정된 고양시에 이어 모두 3개의 테크노밸리를 조성하게 됐다.

3개 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데 무려 1조 1146억원이 투입된다. 그동안 경기북부에 산업 인프라 확충을 위해 1조원 이상 투자된 대형 프로젝트는 파주 LG디스플레이와 고양 킨텍스에 이어 세번째다.

이번에 사업지로 선정된 양주시는 남방동·마전동 일대 55만 5000여㎡에 2635억 원을 들여 섬유·패션, 전기·전자 업종 중심의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한다. 시가 40% 지분을 참여, 도시개발사업과 산업단지개발사업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테크노밸리 조성으로 스마트 생활소비재 산업 육성을 통한 제조업의 고부가가치화, 경기북부 지식산업 거점 마련을 통한 신성장 산업 육성,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융복합 창업 플랫폼 구축 등의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리시와 남양주시에도 테크노밸리가 조성된다. 구리시 사노동 일대 21만 9000여㎡와 인접한 남양주시 퇴계원 일대 7만 2000여㎡ 등 29만 2000여㎡가 대상지다. 구리도시공사와 남양주도시공사가 공동으로 49% 지분으로 참여해 도시개발사업을 진행한다. 지식산업과 주거·복합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2026년 완공이 목표다.

지난해부터 테크노밸리 조성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고양시는 일산서구 79만 6000여㎡에 2023년까지 6800억원을 들여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산업 수요를 창출하는 신산업 플랫폼을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실시계획 승인을 위한 사업 타당성 검토 용역을 의뢰한 상태다. 시는 내년 7월까지 지구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을 받은 뒤 실시계획 승인을 거쳐 2019년 기업이 입주하도록 할 방침이다.

3개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경기북부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북부는 그동안 접경지인 데다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각종 규제로 인구는 급증하고 있지만 산업적 낙후성을 면치 못했다. 그나마 미군이 떠나며 기대를 걸었던 반환 미군기지 개발사업은 10여 년째 성과가 미진하다.

경기북부 지자체들이 사활을 걸고 테크노밸리 유치에 나선 것도 부족한 산업 인프라를 갖춰 첨단도시 기반을 갖추기 위해서다. 경기도가 이번 경쟁에 참여한 두 곳 모두를 선정한 것은 지역 균형발전의 의미도 있다. 경기 서·중·동북부에 각각 1개씩의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해당 지자체들은 경제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3개 테크노밸리가 동시에 진행되면서 자칫 미분양으로 인한 부진 우려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 문미성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테크노밸리 조성이 성공을 이루기 위해서는 낮은 분양가와 지식재산 혁신환경 조성 등 기업의 욕구를 충족시킬 차별화된 전략이 필수"라고 밝혔다. 

테크노밸리는 경기도가 추진 중인 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이다. 미래 성장을 이끌 IT(정보통신)·BT(바이오)·CT(문화)·NT(나노) 등 업종의 혁신 클러스터를 구축해 지역별 자족 기반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됐다. 현재 수원 광교테크노밸리와 판교테크노밸리 조성이 완료돼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광명·시흥, 판교제로시티 등 2곳이 더 추진 중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드라마 <역적> 속 실존인물 '홍길동', 소설과 어떻게 다를까?
[카드뉴스] 드라마 <역적> 속 실존인물 '홍길동', 소설과 어떻게 다를까? [카드뉴스] 도로 위 시한폭탄, '블랙아이스'의 계절 [카드뉴스] 영하 날씨에도 겉옷 금지..교복,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