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파리협정 미국 빈자리 노리는 중국, 알고보니 CO₂증가 주범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11.14 09:30:50

 

▲중국 베이징에 짙은 스모그가 깔린 지난해 12월 19일 행인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걸어가고 있다.(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중국이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탈퇴한 미국의 빈자리를 차지하려 하지만 쉽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오는 17일까지 독일 본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3)는 중국이 미국의 공백을 메울 절호의 기회로 여겨져 왔다.

당사국총회 전에 중국은 이미 부국과 빈국 간의 이해관계를 조율하는 데 다리를 놓는 역할을 새로운 리더십으로 주장했다.

반면, 본에서 열린 지구 온난화 반대 시위에서는 미국의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주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해학과 조롱의 대상이 됐다.

그러나, 이 같은 중국의 청사진은 전 세계 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이 지난 3년 간 정체현상을 보이다가 올해 다시 급증했다는 보고서가 당사국총회 기간에 나오면서 찬물이 끼얹어졌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급증 원인이 중국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에 중국에서의 석탄 화력발전의 증가 문제가 자연스럽게 대두된 셈이다.

슈피겔 온라인과 도이체벨레는 13일(현지시간) 이 같은 점을 지적했다.

중국이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했지만, 늘어나는 전력 소비량을 맞추기 위해 석탄 화력발전소 역시 늘렸다는 것이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태양력 발전이 전년보다 80%나 늘어났다.

풍력 발전도 18%나 증가하는 등 중국은 지난 2년간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가장 ‘’큰 손‘이었다.

전 세계에서 재생에너지에 투자하는 예산의 4분의 1이 넘을 정도로 많은 투자를 했다.

중국은 수십 개의 원자력 발전소를 짓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중국 전력 생산량의 65%는 석탄 화력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석탄 화력발전소도 늘어나고 있다. 전체 에너지 투자금에서 석탄 화력발전이 차지하는 비중도 가장 크다.

특히 다른 나라에서 석탄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데에도 투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럽에너지자원보안센터의 프랑크 움바흐 수석연구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글로벌 기후변화 정책에 대한 베이징의 언급과 모순된다"고 말했다.

슈피겔 온라인은 이런 점에서 중국이 부국과 빈국 간에 다리를 놓는 역할을 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슈피겔 온라인은 당사국총회의 한 참석자가 중국에 대해 "여기에서 브라질 이상의 힘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춤 추려고 '간호사' 된 거 아닙니다! [카드뉴스] '국가장학금', 정말 필요한 학생들이 받고 있나요?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