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주유소업계 "도로공사 갑질횡포 막아달라" 공정위에 조사 촉구

김민준 기자minjun21@ekn.kr 2017.11.14 11:28:42

 
한국주유소협회 김문식 회장 (1)

▲한국주유소협회 김문식 회장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주유소업계가 도로공사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시정해 달라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엄정한 조사를 촉구했다.

한국주유소협회(회장 김문식)는 13일 "공기업인 한국도로공사가 우월적 지위를 남용해 고속도로 주유소에 최저가 판매를 강요하고 부당하게 경영에 간섭하는 등 불공정행위를 하고 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전국 고속도로 주유소는 도로공사의 소유로 민간 사업자에게 위탁운영을 맡기고 있는데 도로공사는 매년 운영 서비스 평가를 실시해 재계약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문제는 도로공사가 고속도로 주유소에 대한 운영 서비스 평가 항목에서 주유소 판매가격에 대한 평가 비중을 매우 높게 책정해 고속도로 주유소들에게 최저가 판매를 강요하고, 사실상 주유소의 판매가격을 통제하고 있다는 점이다. 도로공사의 요구대로 판매가격을 운영하지 않을 경우 계약이나 재계약을 따내기가 불가능하다. 결국 고속도로 주유소의 대부분은 위탁운영 계약 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영업수익조차 포기하고 최저가 판매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도로공사가 주관하는 유류 공동구매 참여시 운영 서비스 평가에서 가점을 줘 사실상 공동구매 참여를 강제해 주유소의 운영 자율권을 침해하고 있다.

이에 주유소협회는 지난 3월 도로공사 본사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도로공사에 고속도로 주유소에 대한 불공정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데 이어 지난 8월 공정거래위원회에 불공정거래행위 신고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도로공사의 불공정행위가 여전히 지속돼 이번에 공정위 차원의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하며 엄정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주유소협회 김문식 회장은 "최근 대기업의 갑질 등 불공정행위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주유소업계는 공기업이자 대기업이라 할 수 있는 도로공사의 갑질 횡포로부터 피해를 받고 있다"며 "경제사회적 약자인 주유소업계의 권익 보호를 위해 공정위가 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드라마 <역적> 속 실존인물 '홍길동', 소설과 어떻게 다를까?
[카드뉴스] 드라마 <역적> 속 실존인물 '홍길동', 소설과 어떻게 다를까? [카드뉴스] 도로 위 시한폭탄, '블랙아이스'의 계절 [카드뉴스] 영하 날씨에도 겉옷 금지..교복,누구를 위한 것인가요?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