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유해물질, 일반 담배보다 90% 이상 적다"

최용선 기자cys4677@ekn.kr 2017.11.14 16:37:00

 
한국필립모리스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와 전용담배 히츠 제품 이미지(사진=한국필립모리스)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 한국필립모리스가 아이코스의 유해물질이 일반 담배보다 90% 이상 적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 유해성 관련 최신 연구결과’에 대한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미카엘 프란존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의학 담당 박사는 "아이코스 증기에 포함된 유해물질은 실험 기준 제품인 연구용 표준담배(3R4F)에서 발생하는 연기와 비교하여 평균 약 90%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코스에는 일반 궐련보다 필립모리스 측정 58개 화학물질과 미국 FDA 지정 담배 화학물질 18개의 경우 90% 이상, 국제암연구소(IARC) 지정 15개 발암물질의 경우 95% 이상 적게 들어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독성 실험에서도 아이코스 독성이 궐련 연기보다 평균 90∼95% 낮게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90일간 진행된 일반 흡연자와 아이코스 흡연자, 금연자의 일산화탄소, 벤젠 등 15개 발알물질 수치 비교 결과도 함께 발표했다.

그는 "아이코스의 발암물질 수치가 거의 금연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수치"라며 "일반 담배가 연소될때 온도가 600∼800도까지 올라가는 반면 아이코스는 400도보다 낮은 온도에서 이용된다. 이에 아이코스는 태운 뒤 나오는 유해물질이 없다"고 설명했다.

프란존 박사는 "궐련 연기는 연소 부산물로 인해 검은 갈색을 띄지만 아이코스는 투명하거나 백색이고 타고난 후 남는 고체가 없다"며 "아이코스와 일반 궐련을 비교하는 것은 사과와 오렌지를 비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필립모리스는 ‘담배 연기 없는 미래’가 미래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철 한국필립모리스 전무는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으려면 합당한 연구개발 노력이 필요하다"며 "연구개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데 궁극적으로는 소비자들에게 그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잠 못 드는 포항 [카드뉴스]  '흉악범' 얼굴 공개 논란...국민 알 권리 vs 인권보호 [카드뉴스] 저소음자동차, [카드뉴스] 춤 추려고 '간호사' 된 거 아닙니다! [카드뉴스] '국가장학금', 정말 필요한 학생들이 받고 있나요?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