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관광지에 살아서 좋겠다고요?"

김상지 기자 ksj93@ekn.kr 2017.11.30 16:38:5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관광객에 몸살 앓는 거주민"
















밤낮없이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관광지 주민들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서울 종로구는 북촌한옥마을과 이화마을, 세종마을에 관광객 출입 제한 시간을 두기로 했습니다. 관광객들의 소음뿐만 아니라 집 안 무단 촬영, 쓰레기 투기, 노상방뇨 등 피해 유형도 다양합니다.

세계 주요 관광지들도 고통받고 있긴 마찬가지입니다. 현지 주민들의 반관광 감정도 커지고 있죠. 페루 마추픽추, 그리스 산토리니, 부탄, 에콰도르의 갈라파고스 제도 등은 현지 주민과 자연 보호를 위해 관광객 수를 제한하고 있습니다.

2016년 기준 전 세계 관광객 12억 3500만 명. 지역 주민과 환경을 배려하는, 지속가능한 관광이란 무엇일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 시점입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상지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