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넌 얼굴이…’ 외모차별 당한 청년층, 건강 나빠질 위험 3배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12.04 13:34:49

 

▲(사진=이미지 투데이)



외모로 차별당한 경험이 많을수록 건강상태가 나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차별 경험이 한 번 이상인 사람은 차별 경험이 없는 사람보다 주관적인 건강상태가 나쁠 위험이 3배 이상으로 더 높게 평가했다,

고려대 보건과학대학 보건정책관리학부 김승섭 교수팀은 2004∼2014년 사이 한국교육고용패널 조사에 참여한 19∼24세의 청년층 2973명(남 1765명, 여 1208명)을 대상으로 외모 차별과 주관적 건강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가 외모 때문에 차별을 경험한 적이 있는지, 차별을 경험했다면 몇 번이나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건강상태를 스스로 평가하도록 했다.

이 결과 전체의 8.3%(247명)가 외모에 대한 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전체의 5.8%(남 5.2%, 여 6.7%)는 차별 경험이 한차례였고, 2.5%(남 1.5%, 여 4.0%)는 두 차례 이상 반복해서 차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런 차별 경험은 스스로 느끼는 건강상태에도 나쁜 영향을 미쳤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조사 대상자의 7.6%(228명)가 조사 당시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고 답했는데, 외모에 대한 차별을 한차례 경험한 그룹은 이런 차별을 경험하지 않은 그룹보다 건강이 좋지 않을 위험이 3.1배에 달했다.

특히 차별을 두 차례 이상 반복해서 경험한 그룹은 같은 비교 조건에서 이런 위험도가 3.7배나 됐다.

이번 연구의 조사 대상으로 삼은 19∼24세는 우리나라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이나 노동시장에 진입하면서 중요한 변화를 겪는 시기다. 이런 연령 때에 경험하는 외모에 대한 차별은 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칫 약물이나 음주, 흡연 등의 위험한 건강 행동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따라서 청소년에서 성인으로 접어드는 ‘발달 단계’ 때 외모 차별과 부정적인 건강상태의 연관성을 밝히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청년층의 외모 차별 경험과 주관적인 건강평가 사이의 연관성을 처음으로 분석한 데 의미가 있다"면서 "외모 차별이 건강에 미치는 세부 영향을 분석하고, 다양한 인구 집단 및 성별을 대상으로 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