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도시바 상장폐지 위기서 벗었다…5조8천억 원 증자 완료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12.06 14:58:10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시바 본사.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도시바(東芝)가 상장폐지 우려에서 벗어났다. 5일 6000억 엔(한화 5조 8566억 원) 규모의 제3자할당 증자금 납입이 완료되면서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말까지 메모리사업 매각이 완료되지 않아도 채무초과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그런데 증자에 참여한 주체에는 행동주의 펀드 주주들이 여럿 있기 때문에 확실한 성장노선을 제시하지 않으면 경영진에 대한 압력이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

도시바는 내년 3월 말까지 채무초과를 해소하지 않으면 상장폐지가 되기 때문에 올가을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메모리를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연합에 2조 엔에 팔기로 해 절차가 진행 중이다.

그런데 각국의 독점금지법 심사상황에 따라 기한까지 매각 절차가 종료되지 않을 가능성 때문에 증자를 단행했다. 협업 중인 미국 웨스턴디지털(WD)과의 송사도 완전히 해결하지 못해 증자를 했다.

6일 아사히·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도시바는 새로 23억 주를 발행했다. 이로써 주식총수는 증자하기 전의 1.5배인 65억여주로 늘었다. 자기자본은 9월 말 시점 6197억엔 마이너스였다.

그런데 증자나 세부담 감소 등으로 2017회계연도 말에는 최저 900억엔 플러스로 바뀔 전망이다. 메모리 매각까지 완료되면 자기자본은 1조엔(9조 7610억 원)을 넘어 재무사정은 급격히 개선된다.

증자에 참여한 주체는 해외의 60개 펀드다. 현지 언론은 옛 무라카미펀드 출신자가 설립한 에피시모 캐피털 매니지먼트, 미국 킹 스트리트 캐피털 매니지먼트 등 행동주의 펀드 행보를 주목했다.

도시바 증자가 완료된 5일에는 도시바 종가가 280엔으로 신주 발행가격인 262엔80전을 웃돌았다. 6일에도 도시바 주가는 상승세를 이어가 오후 2시 17분 현재 2.14% 오른 286엔에 거래되었다.

메모리 매각 뒤 도시바의 주력사업은 인프라나 에너지, 정보기술(IT)이다. 이들의 수익력은 메모리 만큼 높지 않다. 메모리가 도시바 영업이익의 90% 이상을 벌어줬는데, 보완책 마련이 숙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