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공공와이파이는 공짜? 정보 새는 ‘투명한 유리집’

강예슬 기자kys21@ekn.kr 2017.12.06 17:03:14

 

공공와이파이는 공짜? 정보 새는 '투명한 유리집'

▲(사진=강예슬 기자)



[에너지경제신문 강예슬 기자] 정부가 통신비 절감정책의 일환으로 공공와이파이(Public Wi-Fi Free) 설치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공공와이파이 설치에 앞서 ‘보안성 확보’ 문제를 선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같은 주장은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일부 의원들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의 주최로 열린 ‘쉽고 안전한 공공와이파이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나왔다.


◇ 보안 취약한 공공와이파이

"보안되지 않은 공공와이파이 망을 사용하게 되면, 투명한 유리집에 사는 것과 다름없다."

공공와이파이를 이용할 때 얼마나 쉽게 개인정보유출이 될 수 있는 지 보여주는 시연이 끝나자 방효창 두원공과대학 교수가 한 말이다. 

이날 토론회에선 시연을 통해 오픈소스인 네트워크 프로토콜 분석기 ‘와이어샤크(Wire Shark)’를 통해 얼마든지 타인의 웹 정보를 엿볼 수 있음을 보여줬다. 

최근 들어 공공와이파이를 통한 해킹 가능성은 점점 높아지는 상황이다. 정보통신기술(ICT), 사물인터넷(IoT) 등의 발달로 사회가 점차 초연결 사회로 진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안성 강화를 위한 노력은 크지 않은 상태다. ‘이용 편의성’을 최우선적으로 생각해 공공와이파이를 제공해왔기 때문이다. 실례로 새 정부가 들어선 후 이동통신사가 개방한 와이파이도 모두 개방형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공공장소에 설치된 공공와이파이 중 60%는 보안형과 개방형을 동시제공하고 있다. 나머지 40%는 완전 개방형이다.

보안형을 적지 않은 비율로 제공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음식점, 카페 등 공공장소에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공유한 보안방식도 모두 포함한 것이므로 실질적인 보안형 와이파이는 비율보다 낮다는 분석이다.

이 밖에 경제정의실천민주연합(이하 경실련)은 "아이디와 패스워드는 의지만 있다면 쉽게 알 수 있어 보안형태로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 정부는 ‘보안’ 의무사항으로 둬야


개방형 공공와이파이를 통해 개인정보유출에 대한 위험은 심화되고 있지만 현재 정부는 ‘보안성 강화’에 대한 강제사항을 별도로 두지 않고 있다.

정부 방침인 KS표준 및 ‘공공 와이파이 보안가이드’는 사용자가 보안네트워크 접속 시 보안적용 유무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의무’가 아닌 ‘권고사항’으로, 정부가 공공와이파이 설치에 ‘보안적용’을 강제하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김송식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보통신위원은 "개방형 공공와이파이를 이용 시 보안 상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공지해주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게 정부의 주장"이라며 "이런 느슨한 규제로는 공공와이파이는 보안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정부차원의 공공와이파이 확대 정책을 수행하는 실무작업반에 보안전문가가 없는 현실도 문제로 지적됐다. 경실련은 보안전문가의 영입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주장에 대해 오승곤 과기정통부 통신자원정책과장은 "과기정통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여러 차원에서 노력을 하고 있다"며 "공공와이파이 운영에 적극적인 지원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