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부발전-보령LNG터미널 냉열활용 협약으로 온실가스 줄인다

LNG터미널 냉열을 발전소 냉각계통에 활용해 1만 5000톤의 온실가스 감축

전지성 기자jjs@ekn.kr 2017.12.07 16:27:35

 

clip20171207144209

▲한국중부발전 곽병술 기술본부장(왼쪽)과 보령LNG터미널 강신덕 사장(오른쪽)이 LNG 냉열을 활용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직무대행 장성익, 이하 중부발전)과 보령LNG터미널(사장 강신덕)은 7일 보령LNG터미널 사옥에서 LNG 냉열을 활용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부발전은 이 협약에 따라 보령LNG터미널에서 발생하는 냉열을 보령발전본부에 이송하고 활용하는 제반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보령LNG터미널은 냉열활용에 필요한 부지 및 기술을 제공하게 된다. 중부발전은 보령발전본부 온배수를 보령LNG터미널에 LNG 기화매체로 공급하는 등 협력사업을 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협업을 통한 상생협력이 기대된다.

보령LNG터미널은 GS에너지와 SK E&S의 합작법인으로 2017년 1월 1일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현재 20만㎘ 규모의 LNG저장탱크 3기와 4만5000톤의 LPG탱크가 있으며, 연간 300만 톤의 LNG를 처리할 수 있다.

중부발전은 보령LNG터미널의 LNG저장탱크 3기에 저장돼 있는 액화가스의 냉열(-162℃)을 보령발전본부의 냉각계통 및 에어컨 등에 활용하게 되며, 이를 통해 보령발전본부는 냉각계통에 사용되는 전력절감을 통해 약 1만 50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령발전본부와 보령LNG터미널은 인접해있어 냉열을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향후 확장성이 넓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LNG냉열이 생소하지만, 일본에는 냉동창고나 드라이아이스 공정 등에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

중부발전 곽병술 기술본부장은 "향후에도 재생가능 에너지 활용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과 신재생에너지원 개발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지역기업과 함께하는 상생협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