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ING생명, 1인 사업가형 재무설계사 ‘파트너’ 제도 도입

복현명 기자hmbok@ekn.kr 2017.12.07 17:32:09

 
01_15387904_1

▲사진=ING생명.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ING생명은 지난 6일 서울 중구 ING생명 본사에서 정문국 사장과 임직원들이 참석해 파트너센터 론칭 기념식을 갖고 지점에 소속되지 않고 개인적으로 활동하는 새 재무설계사(FC) 모델인 ‘파트너’를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제도는 전속 FC이면서 개인영업을 통한 재량으로 FC를 직접 선발하거나 본인의 노하우를 전수해 공동 영업을 할 수 있는 ‘1인 사업가형 지점장’으로 미국과 유럽 보험사의 선진 설계사 모델을 참고해 설계됐다.

특히 ING생명은 우수 FC들의 모임인 라이온클럽의 멤버 중 실적 상위 1%인 ‘로얄라이온’ 중에서 파트너를 선발하고 서울 중구 소재 ING생명 본사에 파트너센터를 마련해 근무할 공간과 비서, 차량 비용 등의 지원을 할 방침이다.

곽희필 ING생명 FC채널본부 부사장은 "파트너센터를 통해 일반 고객은 물론 VIP, 법인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