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경|건설] 한화건설, 서울 여의도서 해상풍력발전 콘퍼런스 개최…“선도기업으로 역량 다질 것”

이수일 기자lsi@ekn.kr 2017.12.07 20:00:19

 

▲이용안 한화건설 박사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17 해상풍력발전 컨퍼런스’에서 ‘신뢰성 중심의 타당성 조사’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화건설)

[에너지경제신문 이수일 기자] 한화건설이 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2017 해상풍력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에서 초청된 관련 분야 전문가와 최광호 대표 등 한화건설 임직원, 풍력발전업계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로드맵과 ‘신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등으로 관심이 집중된 해상풍력발전의 성공적 안착과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한화건설이 현재 추진 중인 ‘신안 우이해상풍력사업’의 타당성 조사 발표와 해상풍력발전사업 추진에 필요한 사업적·기술적 이슈를 주제로 전문가들의 발표와 논의가 이어졌다.

신안 우이해상풍력사업은 전라남도 신안군 우이도 남동측 해역에서 400MW 상당의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지난 2013년 바람자원 측정을 위한 해상기상탑 설치를 시작으로,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실제 사업계획 해역에 대한 해양물리탐사, 문화재수중지표조사 등이 전개되고 있다.

한화건설은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해상풍력발전 콘퍼런스를 개최해 관련 분야 선도기업으로서의 역량을 다지고, 현재 진행 중인 신안 우이해상풍력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한화건설은 지난 7월 한국남동발전과 신안 우이해상풍력사업의 공동개발 투자협약을 체결했고, 산업통상부 전기위원회에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전기사업 허가신청을 제출한 상태다.

또한 우이도 주민과 어촌계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신안 우이해상풍력 사업현황과 향후 인허가 일정과 환경영향평가 계획 등을 공유했다.

이번 콘퍼런스에 참여한 국내 발표기관(한국남동발전·KT 서브마린·카이스트·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국내 해상풍력사업의 추진방향, 사업인허가를 위한 전파영향평가방법 및 금융조달 등의 주제를 발표했다.

또한 해외기업(TUV-SUD, Munich RE, LOC)은 해상풍력 프로젝트 인증 및 재무 리스크 관리 방법 등을 발표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재점화된 '낙태죄' 폐지 논란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