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들수첩] LPG차 규제 완화가 대기질 개선 대책

이주협 기자 jobkid@ekn.kr 2018.01.11 13:19:3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부 이주협 기자

2017062101010007505
경유나 휘발유 등 유류를 파는 주유소와 달리 LPG충전소는 많지 않다. LPG차를 가진 소비자들은 충전소 전용지도를 소지하고 다니거나 앱을 깔아 이용해 불편하다. 시내는 그렇다 쳐도, 지방을 갈 때 곤혹스러움을 많이 겪는다. 충전도가 많지도 않거니와 찾는 것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충전소가 드문 이유는 한 가지다. LPG 수요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그간 LPG차는 택시, 렌터카 등 일부 차종과 사용자에 제한돼 보급 대수가 얼마 안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LPG차량 사용제한 규제로 2012년 약 241만대인 것이 거의 정체 상태다. 우리나라만 이렇다. 유럽 등 대부분의 선진국들은 LPG 친환경연료로 인정, LPG 차가 해마다 10% 정도씩 증가하고 있다. 영국의 싱크탱크인 폴리시 익스체인지는 LPG차 보급 확대가 수송부문 대기오염 개선에 가장 경제적이고 효과적인 대안으로 보고 있다. 또 영국 환경식품농무부에 따르면 LPG차는 디젤차 보다 질소산화물을 80% 적게 배출하고, 미세먼지 역시 99% 적게 배출한다. 한 마디로 디젤차 보다 친환경적이라는 얘기다.

이런 LPG업계에 희소식 하나가 날아들었다. 정부가 미세먼지를 이유로 LPG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이찬열 국민의당 의원이 ‘5년 이상 된 중고차를 3년만 돼도 일반인이 구입할 수 있는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이후 분위기가 바뀌고 있는 것이다. 이 의원 측은 "LPG 차량 보급 확대는 휘발유 경유차에서 전기차 수소차로 넘어가는 과도기 상황에서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19대 국회부터 LPG 연료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으며, 산업부도 소비자의 선택권 보장 차원에서 규제를 완화할 이유가 충분하다"고 했다.

김청균 홍익대 교수는 "LPG차에 가해진 규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우리의 건강과 운동할 권리가 계속 침해받을 것"이라며 "일자리 창출 차원에서도 LPG차에 대한 규제는 풀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월드컵 경기는 즐기고 쓰레기는? [카드뉴스] 제주도 예멘 난민 '썰전'...찬반 논란 가열, 오해와 진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