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휴직 여성 5명 중 1명은 복직 못 하고 퇴사"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1.10 14:53:4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이 돌봐줄 곳 없어"

▲신입생 예비소집일인 지난 3일 오전 청주시 상당구 상당초등학교를 방문한 학부모와 어린이가 손을 잡고 걷고 있다. (사진=연합)



육아휴직을 한 여성 5명 중 1명은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워 복직하지 못하고 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육아휴직을 한 전국 만20∼49세 400명(남성 200명, 여성 200명)을 대상으로 2017년 11월 24일∼12월 7일 온라인으로 ‘육아휴직 사용실태 및 욕구’를 조사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육아휴직 후 복직률은 남성은 92.5%였지만, 여성은 81.0%로 나타났다.

여성 육아휴직자가 회사로 돌아가지 못한 이유로는 ‘근로조건이 육아를 병행하기 어려운 점’(68.4%)을 첫손으로 꼽았다. 이어 ‘육아휴직 사용에 대한 회사의 부당한 처사 때문’(18.4%), ‘개인적 사정’(15.8%) 등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회사를 그만둔 이후에 무직으로 있는 비율도 여성 12.5%로 남성(2.0%)보다 높았다.

전체 응답자의 46.0%는 육아휴직 마치는 시점에서 복직에 대해 고민했는데, 그 주된 이유로는 ‘아이를 돌봐줄 곳과 사람이 마땅치 않아서’(45.1%)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아이를 두고 복직하는 게 미안해서’(20.1%, ‘인사 및 발령 등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16.3%), ‘일-가정 양립이 어려울 것 같아서’(11.4%), ‘복직 후 회사에 적응하지 못할 것 같아서’(6.5%)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육아휴직자는 ‘아이를 직접 양육하고 싶어서’(32.8%),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본인밖에 없어서’(28.0%) 등의 이유로 육아휴직을 사용했다.

육아휴직을 결정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로는 ‘재정적 어려움’(31.0%)을 들었으며, 이어 ‘직장 동료와 상사의 눈치’(19.5%), ‘진급 누락 및 인사고과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10.3%) 등의 순이었다.

또 전체 응답자의 22.3%는 ‘회사의 복직요구’,‘퇴사 및 인사고과에 대한 불안감’으로 육아휴직을 계획보다 적게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육아휴직 중 가장 좋았던 점으로는 ‘자녀와의 관계 증진’(36.5%), ‘여유 있는 육아’(26.5%)‘ 등을, 힘들었던 점으로는 ’육체적 피로‘(32.8%), ’재정적 어려움‘(21.8%), ’정신적 피로‘(12.8%) 등을 각각 꼽았다.

육아휴직 당시 가장 필요했던 도움으로는 ’재정 관련 도움‘(32.8%), ’가사 및 양육 보조‘(14.3%), ’육아·돌봄 관련 정보‘(13.5%), ’정신적 어려움 해소를 위한 상담‘(9.5%) 등을 들었다.

희망하는 육아휴직제도 형태로는 휴직 기간 24개월(37.5%)에 2∼3회 분할 가능(63.5%)하며, 휴직급여 수준으로는 월 200만원(37.8%)을 가장 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이미지
배너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어둠 속의 환경미화원, 햇빛 아래로!
[카드뉴스] 어둠 속의 환경미화원, 햇빛 아래로! [카드뉴스] 폰딧불·수구리...'관크족', 매너는 어디에? [카드뉴스] [카드뉴스] 녹색성장을 위한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 '녹색금융' [카드뉴스] 오감을 괴롭히는 생활 속 '감각공해'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