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방경제협력ㅣ9-브릿지 ②] 한·중 동북아 슈퍼그리드 설 전후 '밑그림'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8.02.08 09:20:3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AF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중 슈퍼그리드 건설 논의에 속도가 붙고 있다. 7일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 말 문재인 대통령 방중을 계기로 구성된 한-중 에너지협의 채널을 통해 한국전력공사와 중국국가전력망공사 및 해외전력망구축회사인 GEIDCO 3자 간에 한-중 전력망 연결을 위한 MOU를 체결, 공동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며 "설 전후로 연구 결과가 나오고 협의채널에서 검토된 후 추가 진전사항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와 일본, 몽골은 거의 얘기가 진행되고 있지 않은데 비해 중국은 진도가 훨씬 앞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북방위) 송영길 위원장도 지난달 유럽의 슈퍼그리드 실태를 점검한 뒤 "동북아슈퍼그리드 중 가장 현실적인 게 한-중 연결"이라고 말했다. 순방에 동행한 더불어민주당 원내정책 부대표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구 갑)도 "그 방법이 가장 현실적"이라며 "한-중연결이 중요한 이유는 그동안 추진과정에서 러시아는 북한 통과가, 일본은 전력시장 구조가 장애물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중 그리드 연결과 관련, 순방에 동행했던 문봉수 한전 전력계통본부장은 "연결에 따른 기술적 문제는 크지 않고 정부간 합의만 이뤄진다면 맞춰갈 수 있다"며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자세에 부응해 한전도 합의에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방위와 한전에 따르면 2016년 3월 한·중·일 간에 공동연구 MOU가 체결됐고 이후 2016년 5월∼2017년 4월 한-중-일 전력망을 연결해 2GW의 전력을 HVDC(초고압직류송전)방식으로 송전하는 방안의 예비타당성을 조사했다.

그러나 이 조사는 전력 부하가 최고치로 오르는 피크타임에 전기를 공유해 전기를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역내 평화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정도의 개념적 연구에 그쳤으며 경제적·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세부 연구는 없었다. 문 본부장은 "정부간 협의와 구체적 연구를 병행해야 한다"며 "정부간 합의가 있어야 연구도 더욱 실질적이 되고 또 협정을 위해서도 현실적인 연구결과가 필요한 만큼 서로 피드백 하며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