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한센인이 겪었던 "세 번의 죽음"...소록도 100년간의 눈물

김상지 기자 ksj93@ekn.kr 2018.02.13 18:14:2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작은 사슴을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 '소록도', 2009년 소록대교 개통 전까지 녹동항에서 배로 불과 5분 거리에 있던 소록도는 한센병 환자들의 한이 깃든 곳입니다.

문둥병, 나병이라고 불렸던 한센병은 의료기술의 발달로 현재는 완치가 가능한 병입니다. 한때는 천벌이라고 불리던 병 중 하나였죠. 한센인들은 일제강점기였던 1910년대부터 1990년까지 소록도에서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으며 살아왔습니다.

100년의 아픈 역사를 가진 소록도, 수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지금은 한센인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많이 해소되었습니다. 그러나 편견의 벽은 여전히 존재합니다. 높고 오래된 편견의 벽, 이를 허무는 것은 우리 사회의 몫입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상지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