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한국판 아우슈비츠, '형제복지원'의 진실

김상지 기자 ksj93@ekn.kr 2018.03.08 17:58:2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가인권위 "형제복지원 특별법 조속히 제정해야"

















강제노역, 폭행, 협박과 감금...이 모든 것이 불과 3~40여 년 전 우리나라의 한 복지원에서 일어난 일이라는 사실, 믿기시나요?

1975년 부산직할시(현 부산광역시)는 내무부 훈령 제410호를 근거로 형제복지원과 '부랑인수용 보호 위탁계약'을 체결합니다. 1987년 3월, 형제복지원 직원의 폭행으로 원생 한 명이 숨지고 35명이 집단 탈출하면서 구체적인 실상이 알려졌죠. 논란 끝에 형제복지원은 폐쇄되었지만 처벌과 보상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납치와 감금, 폭력과 굶주림 속에서 강제노역에 동원되었던 피해생존자들은 지금까지도 고통받고 있습니다. 국가폭력에 의한 인권 유린 사건,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한 이유입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상지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로 위 무법자, 잠깐의 방심이 대형사고로 이어진다 [카드뉴스]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신...식약처 [카드뉴스] 여름철 '식중독 X파일', 식중독 증상과 예방방법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