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까지 막는 거래 절벽'…언제까지 이어지나?

최아름 기자 car@ekn.kr 2018.03.13 08:37: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존 주택 미매각’으로 인한 입주 지연, 지난 1월 최대치
부동산 대책·대출 규제 시마다 껑충
다주택자 보유 물량, 미입주 영향 크게 받게 될 것


서울 아파트 단지.(사진=신보훈 기자)

▲잠실 아파트 단지.(사진=신보훈 기자)



부동산 대책으로 인한 후폭풍이 입주 시장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 8·2 부동산 대책 발표, 1월 대출 규제 강화 등이 발표될 때마다 미입주 원인에서 ‘기존 주택 미매각’이 차지하는 비중이 늘었다. 4월 양도세 부과가 예고된 만큼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신규 아파트 입주에 미칠 영향도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 1주택 소유자, 부동산 대책에 민감


주택산업연구원이 매달 발표하는 ‘입주경기실사지수’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미입주 원인은 35%를 차지한 ‘기존 주택 미매각’의 영향이 가장 컸다. 8·2 부동산 대책으로 인해 시장이 위축되면서 자기 소유의 집을 매각하고 새 주택으로 입주하려던 가구가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이다. 8월 이후 하락세가 이어지던 ‘기존 주택 미매각’ 비중은 12월 21%대까지 떨어지다가 지난 1월 37.8%를 기록하며 큰 폭으로 상승했다. 8월부터 시작된 ‘미입주 원인’ 조사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요인이 됐다. ‘기존 주택 미매각’으로 입주를 지연하는 경우는 다주택자가 아니라 실제로 집을 구매해 이사하려는 실수요자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기존 주택이 팔리지 않아 새롭게 분양받은 신규 주택의 잔금을 치르는 것이 어려워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 세입자 모집 난항 비중 커질 듯

올해 초부터 시작된 新DTI(총부채상환비율)의 영향뿐만 아니라 4월부터 시작되는 양도세 중과 역시 입주 시장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新DTI의 경우 부채 원리금에 기존 주택담보대출의 원금을 포함하기 때문에 이미 대출이 있는 경우 새롭게 주택 구매를 위한 신규 대출이 어렵다. 지난 8월부터 축적된 ‘입주경기실사지수’에서 발표하는 미입주 원인 중 가장 영향이 높았던 것은 지난 1월에 기록한 37.8%의 ‘기존 주택 미매각’이지만 앞으로는 ‘세입자 미확보‘ 역시 주요 원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주택자가 신규 주택을 분양받은 이후 임차인을 찾지 못해 입주율이 떨어지게 되는 경우다.

박홍철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규제의 영향도 분명 있겠으나 유일한 영향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최근 몇 년간 꾸준히 이어진 공급 물량이 그대로 입주 물량으로 이어지게 됐고 집중적으로 입주가 이뤄지는 지역이 있어 입주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름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